[단독] MB 아들 이시형씨 다스 승계 ‘프로젝트 Z’ 있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MB 아들 이시형씨 다스 승계 ‘프로젝트 Z’ 있었다

입력
2018.03.01 04:40
0 0

강경호ㆍ정학용씨 모의사실 인정

BW 발행 통해 이상은 회장 지분

시형씨에 비밀리에 옮기려다

외부자금 동원 못해 틀어진 듯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를 실질적으로 지배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꾸몄던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서울 서초구 영포빌딩 압수수색 과정에서 ‘프로젝트 Z’라고 이름 붙여진 문건을 확보했다. 이 문건에는 2010년 하반기 MB 친형 이상은 다스 회장 지분을 시형씨에게 옮겨 다스를 사실상 시형씨가 보유하게끔 만드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시형씨와 그의 최측근 정학용 다스 부사장, 강경호 다스 사장은 이 회장의 다스 지분 비율을 낮추고 시형씨에게 이전하는 내용의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인수ㆍ합병(M&A) 전문 업체와 국내 대형 회계법인까지 동원했다. 구체적으로 대주주 지분 확보에 자주 활용돼온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하고 외부 자금을 끌어오는 등의 방법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프로젝트가 이 회장과 그의 아들 이동형 다스 부사장 모르게 진행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당초 다스 지분은 이 회장과 MB 처남 고(故) 김재정씨가 각각 46.85%, 48.99%씩 갖고 있었다. 하지만 같은 해 2월 김씨가 돌연 사망해 김씨 아내 권영미씨가 다스 지분을 물려 받으면서 상속세를 다스 비상장주식으로 물납하고, 청계재단에 상속 지분 중 5%가량을 기부하는 등 지분 구조가 개편됐다. 결국 최종적으로 다스 지분은 이 회장 47.26%, 김씨의 아내 권씨 23.6%, 권씨 상속세를 지분으로 받은 기획재정부 19.91%, 청계재단 5.03%, 이 전 대통령 후원회장 출신인 김창대씨 4.2% 등으로 쪼개졌다.

다스 최대주주였던 김씨 지분을 차명 보유하고 관리한 것으로 보이는 이 전 대통령 측의 다스 지배력이 약화된 셈이다. 따라서 혹시 모를 이 회장 측의 반발을 피해, 이 회장 생전에 이 회장 측 영향력을 줄이고 시형씨가 다스를 장악할 수 있도록 지분 구조를 조정하기 위해 이 프로젝트를 기획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강 사장과 정 부사장은 프로젝트 모의 사실을 인정했고, 지난 25일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은 시형씨는 자신의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지만 ‘프로젝트 Z’에 대해선 부인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프로젝트는 실행에 옮겨지지 않았다. 외부자금 동원 과정에서 다스 내부 사정이 알려질 위험성도 있고, 자금 조달에도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 측은 시형씨에게 다스 및 관계사들의 수익을 옮겨 주는 방식의 편법 승계 과정을 택해 실행에 옮겼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프로젝트 포기 후 다스는 시형씨가 세운 에스엠이나 인수한 다스 협력사 다온(구 혜암) 등에 일감을 몰아주는 형태를 보였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할 때 이 프로젝트에 관여했는지 여부도 추궁할 방침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