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종목 다양화ㆍ혼연일체ㆍ세대교체’ 평창 해단식을 아우른 키워드
알림

‘종목 다양화ㆍ혼연일체ㆍ세대교체’ 평창 해단식을 아우른 키워드

입력
2018.02.26 12:56
0 0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해단식 현장/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비인기 종목에서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둔 만큼 여러 종목의 투자와 지원을 지속해 메달 종목의 다양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빨리 가는 것보다 중요한 건 넘어지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여러분의 경기에는 우리 삶의 철학이 들어있다고 믿는다. 혼연일체가 되는 국민들의 모습을 보면서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다양한 종목에서 두각을 드러낸 신예 선수들로 세대교체가 자연스럽게 이뤄졌다. 남북 단일팀을 이룬 여자 아이스하키는 평화의 메시지를 널리 알렸다. 메달 획득 여부와 관계없이 아름다운 투혼을 펼쳐 희망과 용기를 줬다. 국민들에게 큰 울림을 준 이것이 올림픽의 진정한 가치라고 생각한다.” (김지용 선수단장)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26일 개최한 평창올림픽 선수단 해단식이 강릉 올림픽선수촌 국기광장에서 막을 내렸다.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 이승훈(30ㆍ대한항공), 윤성빈(24ㆍ강원도청), 최다빈(18ㆍ수리고), “영미야” 신드롬을 낳은 여자 컬링 대표팀 등 이번 대회를 빛낸 스타들이 해단식에 나와 자리를 빛냈다. 도 장관은 앞으로 문체부 회식자리에서 건배사는 '영미'로 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 장관을 비롯해 이 회장, 김 단장 및 선수단 임원 등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글라스를 멋들어지게 쓴 이승훈은 이재근 선수단 총감독의 성적 결산 보고 도중 자신의 얘기가 나오자 미소를 찡긋 지어 보이며 고개를 끄덕여 주변 선수들을 미소 짓게 했다.

행사는 개식사(대한체육회장), 격려사(문체부 장관), 답사(선수단장), 대한민국 선수단 성적 보고 단기 반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선수단의 사진촬영을 끝으로 해단식은 마무리됐다. 자원봉사자들은 이날도 태극기를 흔들며 선수들을 향해 응원을 보냈다. 선수들은 점심을 먹은 뒤 대한체육회가 준비한 버스를 타고 종목별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태릉선수촌으로 각각 이동했다.

선수단은 선수 146명을 포함해 역대 최대인 221명의 선수단을 평창에 파견했고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로 6개 종목에서 메달을 일궈 메달밭 확장에 성공했다.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 등 17개의 메달을 획득하고 종합 7위에 올라 2010년 밴쿠버에서 작성된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14개) 기록을 넘어섰다.

문체부 담당자는 "이번 동계올림픽에서는 어떤 대회보다 더 많은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아와 선수들을 응원해주셨고 남북 공동 입장과 단일팀 구성 등 남북협력사업도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특히 이번 대회를 계기로 스켈레톤과 컬링 등 다양한 동계 종목이 국민의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고 대회의 주요 성과를 밝혔다.

강릉=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2018 평창에서 얻은 것' 편식 끝-새 얼굴-달라진 가치

[이슈+] '딸바보' 조민기-조재현 성추행 후폭풍…가족 2차 피해

비은행 ‘풍선효과’·자영업자 대출 “부실 어찌할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