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성추행 자진 고백' 최일화 "늦었지만 사죄하고 싶다"
알림

'성추행 자진 고백' 최일화 "늦었지만 사죄하고 싶다"

입력
2018.02.26 08:33
0 0

최일화가 과거의 성추행을 자백했다. DSB엔터테인먼트그룹
최일화가 과거의 성추행을 자백했다. DSB엔터테인먼트그룹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 겸 연극배우 최일화가 과거의 성추행 사실을 털어놓았다.

지난 25일 최일화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조그마한 것이라도 나와 연루된 게 있다면 자진해서 신고하고 죄를 달게 받겠다. 오로지 죄스런 마음뿐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바로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지만 겁이 나는 마음이 컸다. 늦었지만 꼭 사죄를 하고 싶었다"면서 "뒤늦게 용기를 내 죄송하다. 비겁하게 회피하고 싶지 않다. 그분들 상처가 치유되진 않겠지만 자숙의 시간을 갖고, 사실과 진실에 따라 법의 심판을 받겠다"고 덧붙였다.

최일화는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직에서 내려온다. 아울러 최일화 소속사 측도 공식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곽도원 측 성희롱 폭로글 반박 "사실무근, 시기 맞지 않는다"

"끝 아닌 시작이길" '무도' H.O.T., 눈물의 17년 만 재결합(종합)

줄리엔강, 컬링 비하 논란 "이게 스포츠인가, 바닥 청소인가"

'성추문' 조재현 "내 자신이 괴물 같다, 나는 죄인이다"[전문]

한명구, 성추행 폭로글 등장 "매일 女학생들 집에서 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