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강철 멘털' 클로이 김, 결선 앞두고 SNS에 올린 글 보니
알림

'강철 멘털' 클로이 김, 결선 앞두고 SNS에 올린 글 보니

입력
2018.02.13 13:38
0 0

3차 결선 도중 "배고파서 화가난다!" 트윗 남겨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우승을 차지한 클로이 김이 플라워세리머니 때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우승을 차지한 클로이 김이 플라워세리머니 때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최종 진화한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미국)의 금빛 연기 비결은 '강철 멘털'이었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 3차 결선 도중 트위터에 짧게 한 마디를 남겼다.

긴장된다거나, 꼭 금메달을 따고 싶다는 각오가 아니라 '배고프다'는 푸념이었다.

클로이 김은 "아침에 샌드위치 다 안 먹은 게 후회된다. 괜히 고집부렸다. 이제야 배가 고파서 화가 난다"고 적었다.

그가 쓴 'hangry'는 'hungry'의 오타가 아니라 'hungry+angry'를 더한 신조어로 '배가 고파서 짜증이 난 상태'를 뜻한다.

SNS에서 유행어를 자유자재로 쓰는 건 10대 소녀다운 면모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리고는 경기장에 등장해 2연속 1천80도 회전에 화려하게 성공하며 98.25점을 획득, 금메달을 확정했다.

2위인 류지아위(중국·89.75점)를 큰 격차로 따돌린 완벽한 금메달이었다.

2000년 4월 23일 태어나 동계올림픽 사상 두 번째로 2000년생 금메달리스트가 된 클로이 김은 전날 예선 도중에도 SNS에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남겨 화제를 모았다.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클로이 김은 압도적인 기량까지 과시하며 단숨에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