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장하성 실장, 최저임금 현장방문 나섰다가 진땀
알림

장하성 실장, 최저임금 현장방문 나섰다가 진땀

입력
2018.01.18 18:39
10면
0 0

“장사 안돼 짜증난다” 종업원 싸늘

장 실장 靑 TF단장 상세히 설명

정부 내달까지 홍보 총력전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18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상점가를 방문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소상공인 의견 청취와 정부의 일자리 안정자금을 홍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18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상점가를 방문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소상공인 의견 청취와 정부의 일자리 안정자금을 홍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 최저임금 태스크포스(TF) 단장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18일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청취하기 위한 현장 방문에 나섰다가 종업원들의 퉁명스러운 반응으로 진땀을 흘렸다.

이날 관악구 신림동 상점가를 방문한 장 실장이 처음 들른 곳은 종업원 2명이 근무 중인 분식집이었다. 장 실장이 인사를 건넸지만 일에 바쁜 종업원은 “간단하게 말씀하세요”라며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이 종업원은 “요즘 장사 안 돼서 짜증나 죽겠다”며 “사람들이 임금 올라간다고 좋아는 하겠지만 장사가 잘 돼야 임금을 올려 줘도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이에 장 실장은 “정부가 장사하시는 분들 임금을 지원해 준다”며 “사장님이 임금을 올리면 1인당 13만원을 정부가 주고 어려운 상황을 돕겠다고 왔다”고 말했다. 이에 종업원은 “신청한다고 다 주는 게 아니라 뭔가 따르는 게 있겠죠”라고 퉁명스럽게 반응했다.

어색했던 분위기는 장 실장이 카드 수수료 인하 대책 등을 자세히 소개하자 조금씩 풀렸다. 장 실장이 설명을 마치고 나가려 하자, 종업원은 웃는 얼굴로 “잘 들었습니다”라며 인사했다. 장 실장은 이어 인근 정육점에 들러서는 즉석에서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서를 건네 주며 입소문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기획재정부 교육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여성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장관이 잇달아 최저임금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청와대에서도 장 실장 외에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까지 나설 정도로 총력전을 펴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향한 근거 없는 비판이 사실로 굳어지는 것을 막고 정책 도입 취지를 좀 더 알리자는 취지”라며 “다음달 초까지는 현장 방문 일정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