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카카오톡 위챗, 인권운동가들 계정 ‘전면 차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중국판 카카오톡 위챗, 인권운동가들 계정 ‘전면 차단’

입력
2018.01.16 01:06
0 0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의 로고. 뉴스1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WeChatㆍ微信)이 당국 요구로 인터넷 언론을 통제하면서 인권운동가들의 계정까지 전면 차단하고 있다고 홍콩 명보가 15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의 인권운동가인 천지엔팡(陳建芳)은 최근 사흘 동안 위챗 계정 4개가 모두 차단당했다. 이로 인해 왓츠앱 등 당국 통제를 받지 않는 소셜미디어를 사용해야만 했다. 다른 인권운동가인 쉬페이링(徐佩玲)도 마찬가지로 4개 계정이 지난 5일 모두 끊겨 버렸다. 지난달 말 ‘국가정권 전복죄’로 징역 8년형을 선고받은 중국의 유명 인권운동가 우간(吳淦)의 이야기를 위챗에 올렸다는 이유였다.

위챗 측은 이에 대해 “악성 유언비어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명보는 이와 관련, “중국 경찰은 사이버 공간에서 ‘요주의 인물’을 전면 감시할 수 있다는 말을 하고 있다”고 전해 중국 당국의 온라인 검열이 한층 더 강화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도 “위챗 등 중국 내 소셜미디어는 정부가 보유한 개인정보보다 훨씬 더 방대하고 심층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며 “중국 정보는 이러한 기업들로부터 종종 정보를 취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그룹의 마화텅(馬化騰) 회장은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텐센트 2018 수호자 계획 대회’에서 “중국 본토에 있는 하이테크 범죄조직은 세계 선두급”이라며 “텐센트는 자체 기술과 능력을 전면 개방, ‘사이버 보안공동체’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 회장은 이어 “인터넷 범죄는 날로 진화하고 있는 데다, 점점 산업화ㆍ지능화ㆍ국제화하고 있다”면서 “텐센트는 새로운 기술로 범죄에 대응하고, 새로운 연합으로 문제를 해결하며, 새로운 생태계로 위험을 예방하겠다”고 강조했다.

‘수호자 계획’이란 2016년 텐센트가 만든 사회적 책임 플랫폼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기술을 적용한 인터넷 범죄단속과 예방활동을 뜻한다. 지난해 중국 공안당국과의 협조 하에 사이버 범죄 153건 적발, 범죄자 3,600명 체포, 개인정보 절도 100억건 이상 단속 등에 기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