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공개사과 요구한 유승민 “청산돼야 할 구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지원 공개사과 요구한 유승민 “청산돼야 할 구악”

입력
2018.01.03 10:21
0 0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과 통합을 추진 중인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통합 반대파의 중심인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에게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유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2일) 모 종편 방송에서 박 의원이 이렇게 얘기했다”면서 “(유 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지지율) 10%도 못 받아서 선거비용을 보전 못 해 빚덩어리다, 이걸 국민의당이 껴안아야 된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 대표는 “저는 바른정당 대선 후보로서 돈 안 쓰는 선거를 치렀다”며 “국고보조금과 후원액, 특별당비를 다 합쳐서 선거를 했고 그 결과 돈이 남았다. 빚덩어리가 결코 아니다”고 해명했다.

유 대표는 이어 “(박 의원의 발언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고 바른정당 명예를 심각히 훼손한 발언”이라며 “즉시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박 의원이) 공개 사과하지 않으면 그다음 조치를 반드시 취하겠다”고 경고한 뒤 “이런 거짓말 허위사실로 국민들을 호도하는 것이야말로 한국 정치에서 반드시 청산돼야 할 구악”이라고 비판했다.

유 대표는 최근 급물살을 타고 있는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대해선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지금 국민의당은 통합을 두고 내분이 심각한 상황이고 이 부분이 통합의 가장 큰 걸림돌인 상황"이라며 "(통합은) 과속도 저속도 안 되고 정상속도로 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