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문 대통령, 무술년 첫 날 ‘2017년 의인’들과 산행

알림

문 대통령, 무술년 첫 날 ‘2017년 의인’들과 산행

입력
2017.12.31 12:03
0 0

각계 인사들과 신년인사회 및 산업현장 방문도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도전하는 내일, 사람을 향한 꿈' 미래 과학자와의 대화 행사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아 남다른 정의감과 희생정신을 보여준 국민들과 함께 해맞이 산행을 갖는다.

청와대 관계자는 31일 “문 대통령은 신년 첫 날인 1일 오전 ‘2017년 올해의 의인’으로 뽑힌 분들과 해맞이 산행을 한다”며 “이어 의인들과 떡국을 먹으면서 새해를 맞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관, 순직 유가족 자녀,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책임자들 동남아시아국가 총영사, 주한미군 등 각계 인사들에게 신년인사를 겸한 전화통화를 가질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신년 둘째 날인 2일에는 청와대에 국회, 정당, 사법부, 행정부 등 각계 대표인사들을 초청해 대국민 신년인사회를 갖는다. 국민통합 콘셉트로 열리는 신년인사회에는 정치ㆍ사법부 인사뿐 아니라 경제계ㆍ노동계ㆍ시민사회계ㆍ문화예술계ㆍ여성계 등의 대표인사들이 참석한다. 아울러 5ㆍ18 기념식 참가자, 초등학생, 재래시장 상인 등 일반국민도 특별 초청된다. 신년인사회는 대통령 인사와 특별영상 상영, 문화공연, 주요 인사의 신년인사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3일에는 산업현장을 둘러보면서 산업 동향을 청취하고 행사 참석자들과 함께 각 산업부문에 희망이 깃들길 기원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하면서 “새 경제 정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서 국민 삶이 나아진다는 것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새해 주요 화두로 경제성장을 제시한 바 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