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시신 유기' 혐의 고준희양 친부·내연녀 어머니 영장 신청
알림

'시신 유기' 혐의 고준희양 친부·내연녀 어머니 영장 신청

입력
2017.12.30 11:15
0 0
실종된 고준희(5)양을 야산에 유기한 친부 고모(36·가운데)씨가 29일 새벽 전주 덕진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실종된 고준희(5)양을 야산에 유기한 친부 고모(36·가운데)씨가 29일 새벽 전주 덕진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주덕진경찰서는 전날 오후 고준희(5)양 시신을 유기한 혐의(사체유기)로 친아버지 고모(36)씨와 내연녀 어머니 김모(6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4월 27일 오전 2시께 군산시 내초동의 한 야산에 깊이 30㎝가량 구덩이를 파고 숨진 준희양을 수건에 싼 채 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야간당직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보니 준희는 전날인 4월 26일 오후 11시께 음식물에 기도가 막혀 이미 숨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고씨는 "친모와 이혼소송과 양육비 문제에 영향을 끼칠 것 같아 김씨와 함께 유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 전주지법에서 진행된다.

뉴시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