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자니윤 근황, 치매 앓으며 홀로 요양 중인 외로운 노년
알림

자니윤 근황, 치매 앓으며 홀로 요양 중인 외로운 노년

입력
2017.12.21 12:07
0 0

자니윤의 현재 상황이 전해졌다.
자니윤의 현재 상황이 전해졌다.

자니윤의 근황이 전해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

2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유명 코미디언 자니윤은 미국 LA의 한 양로병원에서 노년을 보내고 있다. 현재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려 기억을 잘 하지 못하고 돌봐주는 이들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니윤은 미국 유명 토크쇼 '자니 카슨쇼'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끌었으며 한국에서 '자니윤쇼'를 선보이면서 코미디언으로서 성공했다. 

2014년 한국관광공사의 상임감사로 임명됐으나 낙하산 인사라는 비난에 휩싸였으며 2016년 뇌출혈 진단을 받고 물러났다. 이후 현재 82세의 나이로 미국 요양병원에서 홀로 세월을 보내고 있다는 소식이다.

남도현 기자 blue@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신세경, 故종현 빈소 찾아 조문 '깊은 슬픔'

김현철 정신과의사, 종현 유서 속 주치의 비난 "최악의 트라우마"

홍석천 동생은 남자 가수? "잘하고 있더라, 피해 갈까봐 말 못해"

민효린, 속옷 화보로 몸매 공개...탄력 넘치는 볼륨감

개그우먼 최서인, 난소암 투병 중 사망...향년 35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