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장관 JSA서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다” 발언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송영무 장관 JSA서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다” 발언 논란

입력
2017.11.27 15:34
0 0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7일 오전 관계자들과 북한군 병사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했던 사건 현장을 살펴본 뒤 가진 오찬에서 JSA 대대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7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 방문한 가운데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송 장관은 이날 장병 격려 오찬이 열린 JSA 병영식당에서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운을 뗐다.

송 장관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군안팎에서는 여성 비하 발언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또 긴박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JSA에서 장관이 이런 발언을 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특히 이날 JSA 관계자는 취재진에게 방문 전부터 "아군 초소와 적 초소가 붙어 있어 안전에 위협이 되니 지정된 구역 벗어나면 강력히 통제될 수 있다"며 "사건 이후 2주 정도 지나서 굉장히 긴장된 분위기다. 경비병의 지시에 잘 따라달라"라고 당부까지 했다.

송 장관의 발언이 구설수에 오른 것은 이번뿐만이 아니다.

송 장관은 23일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관진 전 장관이 석방됐는데 소회가 어떠냐'고 묻자 "소회라기 보다 참 다행이다"며 "같은 동료로 근무했기 때문이다. 김 전 장관이 1년 선배"라고 답해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뉴시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