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고백부부' 장기용 "집안에 장나라 사진 붙여놓고 매일 봐"(인터뷰③)
알림

'고백부부' 장기용 "집안에 장나라 사진 붙여놓고 매일 봐"(인터뷰③)

입력
2017.11.24 13:59
0 0

장기용이 '고백부부' 종영 후 인터뷰에 임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장기용이 '고백부부' 종영 후 인터뷰에 임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장기용이 장나라의 사진을 집에 붙여놓고 연기에 몰입한 사연을 말했다.

장기용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2 '고백부부' 종영 인터뷰에서 "'고백부부'가 이렇게 잘될 줄은 몰랐다. 시간대도 늦지 않냐. 시청률은 기대도 안 했는데 어느 순간 소문이 퍼지면서, 잘되면서, 제작진과 배우들의 집중도가 더 올라간 것 같다"고 감사함을 설명했다.

남길 캐릭터로 받은 호평에 대해 장기용은 "그런 호평을 처음 들어봐서 신기하다. 모두 마음에 든다"며 "예전에 모델 장기용이었을 때는 식당에서 사람들이 저를 젊은 분들만 알아봐주시고 했는데 이번에는 40-50대 분들이 '남길이'라고 아는 척을 해주시더라. 그래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얘기했다. 

특별히 남길 역에 몰입하기 위해 한 노력을 묻자 장기용은 "나라 누나를 예전부터 TV로 많이 봤었다. 누나에 대한 감정을 몰입하기 위해 누나의 사진을 프린트 해서 집안 TV 옆에, 신발장 옆에 이런 데 붙여 놓고 항상 볼 수 있게 해놨다. 그래야 그 첫사랑 감정을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이미지 메이킹에도 도움이 됐다. 아직도 집에 붙여놓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언제 뗄 건지 묻자 장기용은 "계획에 없다. 이사갈 때 떼지 않을까" 얘기했다. 그는 "붙여 놓은 나라 누나의 사진을 보면 제가 처음에 '고백부부'를 준비한 과정들이 생각이 난다. KBS 드라마에 들어간 것도 행운인데, 나라 누나랑 붙으니까 잘해내고 싶었다. 이제 그 사진을 보면 제가 이렇게 노력을 했던 게 기억이니까 쉽게 뗄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고백부부' 종영 후 장기용은 찬찬히 차기작을 검토할 계획이다. 그는 "다음 작품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저랑 맞는 캐릭터로 찾아뵙고 싶다. 아직 부족한 게 많기 때문에 천천히, 배우면서 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박한별, 결혼+임신 4개월 깜짝 발표 "세상이 달라보인다"(전문)

[Hi #이슈] 슈퍼주니어가 악재를 이겨내는 법

조덕제 소속사 대표 "당시 현장에 있었다..여배우 명백한 거짓말"(전문)

이연희 "여행지에서 운명같은 사랑 꿈꾼다"(인터뷰)

강인 측 "친구와 다투다 오해…물의 일으켜 죄송하다"(공식전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