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떠난 수영, 다니엘 헤니와 한솥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M 떠난 수영, 다니엘 헤니와 한솥밥

입력
2017.11.10 14:49
0 0
그룹 소녀시대 멤버 수영. 에코글로벌그룹 제공

그룹 소녀시대 멤버인 수영이 배우 다니엘 헤니의 소속사인 에코글로벌그룹에 새 둥지를 틀었다.

에코글로벌그룹은 10일 “수영과 전속 계약을 맺었다”고 알렸다. 수영은 계약 만료로 지난달 SM엔터테인먼트(SM)를 떠났다. 수영은 가수보다 배우 활동에 더 집중하기 위해 에코글로벌과 손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수영은 현재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 출연 중이다.

수영이 SM을 나오면서 가요계 일각에선 수영이 소녀시대를 탈퇴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에코글로벌은 “수영이 소녀시대로서 오랜 기간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 소녀시대 활동에 있어 여건이 허락된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