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수사대, 우병우 이어 이번엔 ‘이인규’ 추적… 현상금도 걸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네티즌 수사대, 우병우 이어 이번엔 ‘이인규’ 추적… 현상금도 걸려

입력
2017.11.06 10:57
0 0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2009년 서울 서초동 대검 기자실에서 박연차 게이트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박서강기자

네티즌들이 ‘도피성 출국’ 의혹을 받아 온 이인규(사법연수원 14기) 전 대검찰청 중수부 부장에 대한 소재 파악에 나섰다. 한 진보 성향 단체는 이 전 부장에 대해 현상금까지 내걸었다. 이 전 부장은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 수사를 진두 지휘했던 인물로, 지난 8월 근무 중이던 법무법인에서 퇴직한 이후 지난 8월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장의 소재 파악에 나선 곳은 친문(親文),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미주 시민단체 ‘북미 민주포럼’이다. 이 포럼은은 지난 2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전 부장의 얼굴이 삽입된 포스터와 함께 현재 소재를 아는 사람에게 최대 500달러(약 55만 원)을 주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북미 최대 한인 여성 커뮤니티 ‘미시USA’ 또한 지난 3일부터 1000달러(약 111만 원)를 걸고 이 전 부장의 행방을 수소문하고 있다.

지난 3일 북미 최대 한인 여성 커뮤니티 ‘미시USA’가 1000달러(약 111만 원)를 걸고 이 전 부장의 행방을 수소문하며 공개한 포스터. 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이 현상금까지 내걸며 이 전 부장 찾기에 나선 건 그가 최근 버지니아 주 한 대형 쇼핑몰에 나타났다는 등의 관련 목격담이 빗발치면서다. 특히 이들은 주미대사관 근무 경험 등으로 영어에 능숙한 이 전 부장의 미국 도피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하루 빨리 그의 소재를 알아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이 전 부장은 한 매체를 통해 지난 8월 미국으로 떠난 사실이 뒤늦게 보도되며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추가 수사를 피하기 위한 ‘도피성 출국’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이 전 부장은 출국 당시 2009년 노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 국정원으로부터 ‘수사 가이드라인’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TF 측의 방문조사를 받은 상태였다.

온라인에서는 국정농단 청문회 당시 자취를 감췄다가 현상금까지 걸리는 등 소동이 일자 모습을 드러낸 우병우 전 민정수석처럼 이번에도 이른바 ‘네티즌 수사대’의 추적이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우병우도 처음에는 (청문회에)안 나오다가 현상금 걸리고, 인터넷에 가족사진 풀리니까 나오지 않았느냐”며 “(이 전 부장의 소재 파악을 위한)여론이 일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범죄인도조약을 통해 협조를 받거나, 적극적으로 외교부가 여권 반납명령을 할 수 있다”며 “미국은 외국인이 효력 없는 여권으로 생활하는 게 사실상 어렵다. 결국 (이 전 부장이) 귀국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