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부상에 무릎 꿇은 세계 1위...나달, 파리 대회 8강서 기권
알림

부상에 무릎 꿇은 세계 1위...나달, 파리 대회 8강서 기권

입력
2017.11.04 08:31
0 0

라파엘 나달/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라파엘 나달(31ㆍ스페인)이 무릎 부상으로 대회 기권을 선언했다.

나달은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총상금 427만3천775 유로) 단식 8강에서 기권했다. 대회 5일째 단식 준준결승에서 필립 크라지노비치(77위·세르비아)를 상대할 예정이었으나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경기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나달은 기권을 선언하고 "진단을 받아봐야 하겠지만 우선 런던 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런던 대회는 12일 영국 런던에서 개막하는 ATP 파이널스로 세계 톱 랭커 8명만 출전하는 시즌 최종전이다.

이번 대회 1번 시드를 받은 나달은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해 2회전에서 정현(55위·삼성증권 후원)을 2-0(7-5 6-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2017년 말까지 세계 1위를 확정하며 올해 최고 성적을 낸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세계 랭킹은 최근 1년간 성적을 토대로 정해진다. 나달은 올해 프랑스오픈과 US오픈을 제패하며 4대 메이저 대회를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각각 메이저 대회 2차례 우승을 거뒀다. 페더러는 호주오픈과 윔블던을 휩쓸었다.

한편 나달의 기권으로 4강에 오르게 된 크라지노비치는 2012년 예지 야노비츠(폴란드) 이후 5년 만에 마스터스급 대회에서 4강에 오른 예선 통과 선수가 됐다. 크라지노비치는 준결승에서 존 이스너(14위·미국)와 맞붙는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비수기 NO!” 11월 극장가 ‘빅매치’

'분양 쏟아진다'…불 붙는 전국 최대 격전지는 어디?

‘쇄신’ 시급한 대한축구협회, 어떻게 바뀌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