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채널선택] 13년 만에 남매에게 돌아온 아빠
알림

[채널선택] 13년 만에 남매에게 돌아온 아빠

입력
2017.11.04 04:40
22면
0 0
KBS 동행. KBS 제공
KBS 동행. KBS 제공

13년 만에 남매에게 돌아온 아빠

동행 (KBS1 오후 12:10)

“잃어버린 13년, 아빠가 다시 되찾아 줄게.” 아빠 박정문씨와 딸 지연이는 13년 간 서로 떨어져 지냈다. 20년 전, 첫째 아들 진영이를 잃어버린 후 박씨는 아들을 찾기 위해 전국을 누비며 전단지를 돌렸다. 그러는 사이 가족은 해체됐고, 둘째 아들 진혁이와 딸 지연은 보육원 신세를 지게 됐다. 얼마 전 박씨는 보육원에서 진혁이를 데려와 평범한 가정을 꾸리려 노력 중이다. 딸 지연이도 현재 보육원 퇴소 절차를 밟고 있다. 상실감에 빠진 자신을 이해해 준 대견한 딸 지연에게 아빠는 더 이상 기다림도, 상처도 주고 싶지 않다.

SBS 김어준의블랙하우스. SBS 제공
SBS 김어준의블랙하우스. SBS 제공

김어준과 함께 하는 신개념 시사보도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SBS 오후 11:15)

날카로운 통찰력과 유쾌한 화법으로 유명한, 딴지일보 총수 김어준이 공중파에서 새로운 개념의 시사토크쇼를 시작한다. 국내 정치, 외신, 탐사보도 등 다양한 이슈를 색다른 시각으로 풀어내는 특별함을 추구한다. 첫 방송에서는 유병언 전 세모그룹회장의 장남 유대균씨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한다. 세월호 참사의 원인으로 지목된 유병언 일가의 탐욕은 진실이 아니라는 그의 주장을 들어본다. 성역 없는 질문과 탐구, 비판에 김어준 특유의 합리적 의심이 가세한다. 여기에 탐사보도 시사프로그램의 형식이 더해진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