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우리카드 김상우 "컨디션은 안준찬이 더 좋다. 워밍업 볼 것"
알림

우리카드 김상우 "컨디션은 안준찬이 더 좋다. 워밍업 볼 것"

입력
2017.10.22 14:41
0 0

우리카드 위비 김상우 감독/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우리카드 김상우(44)감독과 현대캐피탈 최태웅(41) 감독이 지난 경기 패배한 대한 진한 아쉬움과 함께 오늘 경기에 대한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특히 김 감독은 지난 경기에서 부상 당한 나경복을 대신해 안준찬을 기용할 의사를 드러냈다.

22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릴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현대캐피탈 간 시즌 첫 맞대결이 펼쳐진다. 양 감독은 모두 지난 패배를 복기하며 오늘의 경기 계획을 밝혔다. 김 감독은 지난 19일 대한항공에 3-1 무기력한 패배에 대해 “역할을 해줘야 할 고참 선수들이 무기력하게 못 해줬다. 강하게 들어오는 서브를 먹는 것은 괜찮은데 평범하게 들어오는 서브까지 못 먹는 것은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했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올 시즌 합류한 세터 유광우에 대해서는 “잘 하고 있다. 첫 경기에서는 파다르 말고 올려줄 곳이 없었다. 내가 광우였어도 답답했을 거다”며 유광우에 힘을 실어줬다. 끝으로 “연습을 많이 못 했지만 한성정이 (전국체전서) 복귀하면 바로 쓸 계획이다. 또 오늘 컨디션은 (안)준찬이가 더 좋다. 워밍업 하는 것 보고 선발 결정할 거다”며 부상당한 레프트 나경복 공백을 메울 선수로 최홍석보다 안준찬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암시다.

나경복은 대한항공전에서 경기 중 허리부상으로 2세트 도중 최홍석과 교체됐다. 원래 허리가 좋지 않았은데 다 착지 과정에서 큰 충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격 핵심인 나경복의 부상은 시즌 초반 김 감독의 고민을 깊게 할 대목으로 지적됐다.

한편 이에 맞서는 최 감독은 “우리 팀 색깔이 있는데 이기기 위한 배구에 집착하지 않았나 싶었다. 색깔을 잃었던 것 같다. 선수들한테 마음을 비우고 하자고 말했다”며 지난 패배를 반성했다. 이어 “올 시즌은 서브가 화두다. 서브 범실을 줄여가면서 안정감을 올릴 생각이다”라고 계획을 드러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스타와 행복](39)나성범 '김경문 감독님과 우승하면 더 행복할 것'

메이웨더ㆍ호날두, 수퍼스타들의 '특별한 생파'

[트렌드] 이효리-설현-경리…스타들의 반려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