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부산에서 홀로 살던 50대가 숨진 것을 추석연휴에 이웃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 2일 오후 4시 45분쯤 부산 사하구의 한 다가구주택 1층 자택에서 A(59ㆍ여)씨가 숨진 것을 이웃주민이 발견해 119와 경찰에 신고했다.

이 주민은 “며칠 전부터 악취가 심해 집주인에게 먼저 알렸다”며 “지난달부터 A씨 얼굴을 보지 못해 집에 있는 줄도 몰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었고 방 안에서 여러 병의 소주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특이한 외상이 없다는 검안의 소견에 따라 고독사로 추정하는 한편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