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사설] 독립유공자 예우 확대로 숭고한 정신 계승할 수 있어야
알림

[사설] 독립유공자 예우 확대로 숭고한 정신 계승할 수 있어야

입력
2017.08.15 19:56
0 0

15일은 우리가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 벗어난 것을 기념하는 광복절 제 72주년이었다. 광복은 일제 패망의 당연한 귀결이자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들의 숭고한 희생정신 앞에 저절로 머리가 숙여진다. 그러나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이 국가적 예우를 받아 마땅한데도 상대적으로 불우하고 가난한 삶을 산 경우가 적지 않았던 게 현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광복절 기념식 경축사에서 언급한 석주 이상룡 선생만 해도 그 많은 재산을 처분, 만주로 망명해 독립운동에 나섰지만, 그의 손자ㆍ손녀는 정작 해방된 조국의 고아원에서 지내야 했다고 한다. “독립운동 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 하면 3대가 흥한다”는 씁쓸한 말은 우리가 독립운동가를 어떻게 대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그런 점에서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최고의 존경과 예의로 독립운동가에게 보답하겠으며 독립운동가의 3대까지 예우하고 그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은 의미가 크다. 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하고, 독립운동 유적지를 찾아내 보전하며,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발굴하겠다고 한 것 또한 독립운동의 역사를 새로이 돌아보고 그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뜻일 터이다. 문 대통령은 14일에도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을 초청해 점심을 함께 하면서 독립유공자에게 합당한 예우를 하겠다고 했다. 이 모든 약속이 빠짐없이 지켜지면 우리가 독립운동가의 헌신에 보답하고 민족정기와 사회정의 또한 한층 높이 세울 수 있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보훈처를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100대 국정과제에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포함시키는 등 남다른 보훈 의지를 보여준 바 있다. 이번 독립유공자 예우 약속은 그런 보훈정책의 시금석이 될 것이다. 독립운동가와 후손들의 안정된 삶을 위해서는 문 대통령이 밝힌 지원책 외에 다른 방안도 추가돼야 한다. 국회에는 해외에서 영주 귀국한 유공자의 국내 정착을 돕거나, 독립유공 보상금 수령을 고령자 우선에서 부양자손 우선으로 변경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법안이 제출돼 있는데 이 역시 신속하게 처리할 필요가 있다.

현재 생존해있는 독립유공자는 58명(외국 국적자까지 포함하면 63명)뿐이라 한다. 그 분들 모두 충분한 예우 속에서 최소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2019년까지는 생존해 그 뜻 깊은 역사를 다시 한번 일깨워주도록 해야 한다. 그렇게 할 때 독립운동의 소중한 이념이 지금 이 시대의 정신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