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북 리뷰]3D? 필요한 건 펜과 종이뿐
알림

[북 리뷰]3D? 필요한 건 펜과 종이뿐

입력
2017.07.27 15:15
0 0
후스크밋나운의 작품. 북레시피 제공
후스크밋나운의 작품. 북레시피 제공

종이인간

후스크밋나운 지음

북레시피 발행ㆍ160쪽ㆍ2만5,000원

이런 유치한 표현은 좀 미안하지만, ‘3D 페이퍼 아트’라 해서 책을 펼쳤을 때 종이가 벌떡 일어나진 않는다. 종이 대신 벌떡 일어서는 건 짧고도 유쾌한 상상이다. 책의 참맛은 한껏 묘사한다고 해봐야 한정적일 수 밖에 없는 글과 그림의 여백이 강제(?)하는 상상력 아니던가. 구겨진 종이를 이용해 블랙홀, 아니 화이트홀로 빠져들어가는 인물을 표지에다 그려둔 것부터 그렇다.

파리를 잡자. 북레시피 제공
파리를 잡자. 북레시피 제공

‘종이인간’은 그냥 하얀색 종이 위에 장난스레 그림만 그렸을 뿐인데, 착시를 이용해 기묘한 재미를 주는 그림들을 모아뒀다. 잘 그렸다, 못 그렸다 하기 전에 그림 좀 그린다는 녀석들이 교실에 둘러앉아 킥킥대며 만들어낸 장난들 같아서 유쾌하다. 단순한 것도 있지만, 단순한 가운데 이런 효과를 내려면 어떻게 그렸을까 잠시 고민하게 만드는 그림도 있다.

질주하는 자동차. 북레시피 제공
질주하는 자동차. 북레시피 제공
절벽을 건너는 사람. 북레시피 제공
절벽을 건너는 사람. 북레시피 제공
하늘을 가르는 비행기. 북레시피 제공
하늘을 가르는 비행기. 북레시피 제공

이 덴마크 작가의 이름은 ‘후스크밋나운’. 덴마크말로 ‘내 이름을 기억해달라’라는 의미라는데, 단번에 뇌리에 꽂히는 그림과 달리 이 예명을 제대로 기억하는 건 만만찮은 일이 될 듯싶다. ‘HuskMitNavn’으로 검색해보면 더 다양한 작품들을 볼 수 있다. 유럽 여러 미술관에서 전시한 작가답게 위트가 넘치면서도 은은한 맛이 배어 있다. 가위, 풀 등 다른 도구는 쓰지 않고 최대한 간략하게 그릴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고민했다는 후스크밋나운. 한국 독자들에게 이리 써뒀다. “필요한 건 종이와 펜뿐입니다. 여러분도 함께 즐겨주시기 바랍니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