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학부모 성추행한 대학 농구부 감독 벌금형
알림

학부모 성추행한 대학 농구부 감독 벌금형

입력
2017.07.13 15:14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학부모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수도권 한 대학농구부 감독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본보 2016년 7월1일자 12면 등)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반정모 판사는 13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대학 농구부 전 감독 김모(57)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반 판사는 “피고인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지만,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과 목격자들의 구체적인 증언 등에 비춰 유죄로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이어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별다른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씨는 2014년 9월 학부모들과 회식이 진행되던 용인의 한 노래방에서 자신이 지도하던 선수의 어머니 B씨에게 다가가 자신의 몸을 밀착시키고 B씨의 어깨를 감싸 안으며 특정 부위를 만진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