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영광 "김선영, 박솔로몬이 시키는대로 할 수도"
알림

김영광 "김선영, 박솔로몬이 시키는대로 할 수도"

입력
2017.07.10 22:38
0 0

‘파수꾼’ 김선영까지 위기에 빠졌다. MBC '파수꾼' 캡처
‘파수꾼’ 김선영까지 위기에 빠졌다. MBC '파수꾼' 캡처

‘파수꾼’ 김선영까지 위기에 빠졌다.

10일 밤 10시 방송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서는 장도한(김영광 분)과 공경수(키 분)가 윤시완(박솔로몬 분)의 컴퓨터 기록을 찾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공경수는 “윤시완이 사제폭탄 제조법을 알아봤다. 예약문자도 설정해 놨다”라며 윤시완이 이순애(김선영 분)에게 보냈던 문자를 찾아냈다.

장도한은 “내가 이순애 형사님을 만났을 때 이미 문자를 받은 상태였다”라고 말하자 공경수는 “그런데 왜 말을 안 했지?”라고 물었다. 이에 장도한은 “이순애 형사님이 윤시완이 시키는 대로 할 수도 있다는 거지”라며 걱정했다.  

이주희 기자 leejh@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단독]엑소 8명 전원 '아는 형님' 출격…이번주 녹화

[Hi #효리네]효리X아이유X이상순, '공감'은 '힐링'을 가져다준다

디기리 '괄약근의 마법사' 언급, 병역기피 사건 재조명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