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라스' 존박 "비주얼 가수? 난 얼굴 큰 일반인"
알림

'라스' 존박 "비주얼 가수? 난 얼굴 큰 일반인"

입력
2017.06.14 23:49
0 0

존박이
존박이

가수 존박이 자신이 과거 ‘비주얼 가수’로 불리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존박은 14일 밤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슈퍼스타K’ 당시 마지막에 강승윤이 떨어지면서 허각과 내가 남았다. 그중엔 내가 외모가 돋보였다”며 훈남 이미지가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런데 허각과 떨어져 데뷔를 해서 음악 방송을 하니까 다르더라. 난 그냥 얼굴 큰 일반인이었다”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존박은 “대표님은 젊은 내가 들어오니까 비주얼 가수 콘셉트를 하고 싶었나보다”며 “스타일링 문제가 아니라 내가 잘못된 것인데 다른 시도를 많이 하시더라”고 말해 다시 한번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은 ‘꿀에 빠진 보이스’ 특집으로 가수 윤민수, SG워너비 이석훈, 존박, Y2K 출신 고재근이 출연했다.

이주희 기자 leejh@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키디비 "성폭력법 나약해..블랙넛 고소 취하 생각 없다"

[Hi #이슈] 장미인애·가인, 우리는 억울하다

[Hi #이슈]아이돌부터 중견배우까지, 마약스캔들 파장 어디까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