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쩌민 조카라며 10억… 알고 보니 사기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장쩌민 조카라며 10억… 알고 보니 사기꾼

입력
2017.06.11 10:24
0 0
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이 중국 장쩌민 전 국가주석의 조카라고 속여 로비자금조로 국내 건설업자에게서 10억원을 받아 챙긴 중국동포(조선족)가 이 돈을 다 써버린 지인을 고소하려고 국내 입국했다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중국동포 김모(48)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3월 14일 중국 심천의 한 사무실에서 건설업자 박모(48)씨에게 자신을 “장쩌민 전 주석의 조카”라고 속이고 10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캄보디아에서 건설업을 하고 있던 피해자 박씨는 지인의 소개로 중국동포 김씨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박씨에게 “수수료 명목으로 10억원을 주면 장쩌민 주석을 통해 중국공상은행에 로비해 6,500만 달러(한화 750억원 상당)의 신용장을 써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신용장은 은행이 일정기간 돈을 빌려줄 때 신용보증을 위해 발행하는 서류다.

중국동포 김씨는 이 돈을 지인 김모(28ㆍ여)씨의 계좌로 입금했지만 이 여성이 몰래 돈을 다 써버리자 국내 경찰에 고소했고 조사차 입국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