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를 닮은 2인승 롤스로이스… 2개의 비밀 공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요트를 닮은 2인승 롤스로이스… 2개의 비밀 공간

입력
2017.05.29 14:17
0 0
롤스로이스 코치빌더 모델 '스웹테일', 롤스로이스모터카 제공

롤스로이스모터카는 단 한 명의 고객을 위해 특별 제작한 한정판 모델 '스웹테일(Sweptail)'을 공개했다. 내외부가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 된 해당 차량은 현대식 호화 요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빌라 데스테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클래식 카 전시회 ‘콩코르소 델레간차(Concorso d’Eleganza)’에서 한정 모델 ‘스웹테일’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롤스로이스 팬텀 쿠페와 동일한 플랫폼에서 제작된 한정 모델은 단 한 명의 롤스로이스 애호가를 위해 '코치빌드(Coachbuild)' 방식으로 제작됐다. 고객은 현대적으로 해석한 자신만의 2인승 롤스로이스 디자인을 제안했고 롤스로이스는 이를 바탕으로 1920년대식 롤스로이스 디자인이 반영된 신차를 제작했다.

2013년 롤스로이스는 고객 한 명으로부터 매우 특별한 요청을 받게 된다. 슈퍼 요트와 개인 비행기 등의 애호가이자 수집가인 이 고객은 1920~30년대 코치빌드 롤스로이스에서 영감을 받은 2인승 쿠페 디자인과 대형 파노라마 유리로 된 지붕을 더한 차량을 요구했다. 그는 롤스로이스의 황금기였던 20세기 초에 존재했던 클래식 자동차뿐 아니라, 현대식 호화 요트에서도 모티브를 얻은 차량을 원했다.

그리고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스웹테일’을 제작했다. 신차에서 가장 눈길을 사로 잡는 것은 파르테논 신전 모양의 롤스로이스 그릴을 새롭게 재해석한 차량 정면의 과감한 디자인이다. 현재까지 제작된 롤스로이스 중 가장 큰 알루미늄 그릴은 손으로 직접 연마해 거울과 같이 매끄러운 마감을 자랑한다. 헤드라이트를 비롯해 차량 정면의 주변부를 모두 감싸는 알루미늄과 대비 되도록 차체는 검은색으로 처리해 더욱 강렬한 인상을 준다. 역시 검은색으로 통일감을 준 범퍼 하단 그릴 격자는 스웹테일만을 위해 3D 프린터로 제작됐다.

측면 넓어진 사이드 윈도우와 C필러는 차체의 길이를 강조하면서도 코치빌딩의 특징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차의 압권이라 할 수 있는 뒷범퍼 쪽을 향한 과감한 루프라인은 호화 요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된 것으로 상대적으로 각져 보였던 자동차 전면부와 완벽하게 대비를 이루며 쿠페에 대한 새로운 느낌을 전달한다.

스웹테일은 마치 그 자체가 요트의 선체처럼, 차체 표면에 눈에 띄는 경계선이 없이 유려하게 이어지며, 자동차 후면 범퍼 부분은 점진적으로 상승하는 시각적 효과를 줄 수 있도록 디자인돼 그야말로 이름에 걸맞는 ‘섹시한 후미’를 완성했다. 이 모델의 식별번호이자 등록번호인 숫자 '08'은 모두 알루미늄 주괴로 제작됐으며, 손으로 직접 연마해 광택을 냈다.

인테리어는 단순함과 미니멀리즘 철학을 바탕으로 아름다운 소재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 개폐장치를 최소 수준으로 억제했다. 마카사 에보니(Macassar Ebony)와 팔다오(Paldao) 두 가지 목재를 아낌없이 활용해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우드 장식들은 모카신(Moccasin) 및 다크 스파이스(Dark Spice) 색상의 가죽으로 덮인 시트, 암레스트 및 대시보드와 매력적으로 어우러진다.

실내 뒷부분은 1920년대와 30년대 롤스로이스가 정립한 GT(Transcontinental GT) 정신에 충실한 ‘글라스 립(glass lip)’으로 꾸미고 널찍한 나무 선반이 자리한다. 또 대시보드는 미니멀리즘 기조에 따라, 오직 단 하나의 계기반을 넣고 기존 롤스로이스의 작동 스위치들은 모두 다른 위치로 옮겼다. 스웹테일의 시계는 사상 최초로 빛을 통과시킬 수 있을 정도로 얇은 ‘마카사 비니어’로 수공예 제작되고 티타늄으로 정밀 가공된 시침과 분침으로 꾸몄다.

스웹테일에는 놀라운 기능이 숨겨진 두 개의 비밀 공간이 존재한다. 하나는 코치 도어가 열리는 경첩 부분에 이른바 ‘패니어’라 불리는 동일하게 생긴 두 개의 저장공간이다. 버튼 하나로 열 수 있는 패니어에는 스웹테일만을 위해 세심하게 제작된 두 개의 수제 비스포크 서류 가방을 수납할 수 있다.

또한 센터 콘솔에는 고객이 가장 좋아하는 빈티지 샴페인과 한 쌍의 크리스탈 샴페인 잔을 수납할 수 있으며, 이 역시 버튼 하나만 누르면 고객이 잔을 들 수 있는 완벽한 위치로 부드럽고 우아하게 샴페인을 올려준다.

특정 고객을 위해 가장 개인적 요구사항을 맞춰준 이번 코치 모델인 ‘스웹테일’은 소재를 다루는 모든 방법에 있어 롤스로이스 핸드메이드 기술의 수준과 정교함에 대한 원칙을 엿볼 수 있는 모델이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스웹테일을 통해 롤스로이스가 세계 최고의 코치빌더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입증할 수 있게 됐다”면서 “코치빌드 서비스를 향후 다른 VIP 고객에게도 확장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