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국-아르헨티나전 승부 관건은 '중원에서의 허리 싸움'
알림

한국-아르헨티나전 승부 관건은 '중원에서의 허리 싸움'

입력
2017.05.23 19:00
0 0

▲ 한국 U-20 대표팀의 이승우. 한국은 23일 오후 8시 아르헨티나와 대결을 벌인다./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신태용 20세 이하(U-20)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아르헨티나를 상대한다.

한국은 23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강호' 아르헨티나와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벌인다.

앞서 기니전와 1차전에서 3-0으로 이긴 한국은 기세를 이어가 아르헨티나까지 잡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이 2연승을 거둔다면 사실상 대회 16강행을 조기에 확정할 수 있다.

한국은 아르헨티나전에서 이길 경우 26일 예정된 잉글랜드전에선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임할 수 있다. 신 감독은 이승우를 비롯한 주전들에게 휴식의 시간을 줄 가능성이 있다.

신 감독은 22일 취재진과 만나 "아르헨티나를 반드시 이기겠다. 최악의 경우가 비기는 것이다. 승리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중원에서의 허리 싸움이 승부처라고 강조했다.

신 감독은 "아르헨티나는 비겨도 조별리그에서 위험할 것으로 생각하는 만큼 강한 공격전술을 들고나올 것이다"면서 "아르헨티나는 후반으로 갈수록 심리적으로 쫓길 텐데 이를 잘 이용해 쉬운 득점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주=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경찰에 테이저건 제압당한 10대 학생, 상처 흔적 공개해

삼성-한화 징계 속 조동찬 가격한 김태균 이름은?

정미홍, 세월호 이어 '5.18 유공자' 비하...'막말 아이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