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정규직 10명 중 1명 "나는 비정규직"
알림

정규직 10명 중 1명 "나는 비정규직"

입력
2017.05.22 15:02
0 0

근로시간 길고 임금 적은 탓

비정규직 19%는 정규직 인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규직 10명 중 1명은 스스로를 비정규직으로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형태는 정규직이어도 근로조건은 비정규직처럼 열악하기 때문이다.

22일 한국노동연구원의 ‘객관적 고용형태와 주관적 고용형태의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한국노동패널조사를 분석한 결과 정규직 중 10.7%가 자신을 비정규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반대로 비정규직 중 18.7%는 자신을 정규직과 다름 없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인식 차이는 근로조건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스스로를 비정규직으로 보는 정규직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47.2시간, 월 평균 임금은 175만4,000원이었다. 이는 객관적ㆍ주관적 정규직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46.5시간)보다 길고 월평균 임금(290만6,000원)은 적은 수치다. 반면 비정규직이지만 정규직으로 여기는 사람들은 월평균 근로시간 46.5시간, 월평균 임금 238만3,000원으로 상대적으로 근로조건이 나았다.

자신을 비정규직으로 인식하는 정규직은 국민연금 가입률이 46%로 스스로를 정규직으로 보는 정규직(94%), 비정규직임에도 정규직으로 생각하는 근로자(78%)에 못 미치는 등 사회보험에서도 소외돼 있었다. 김기홍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원은 “근로조건을 반영해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세분화하는 등 정밀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지현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