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동상 유세 취소, 노동정책 발표한 안철수 후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태일동상 유세 취소, 노동정책 발표한 안철수 후보

입력
2017.05.01 17:47
0 0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노동절인 1일 서울 청계천 전태일동상 앞에서 유세를 계획했으나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들이 안 후보가 "노동자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동상을 둘러싸고 항의해 현장유세를 취소했다. 안 후보 측은 바로 장소를 옮겨 여의도 당사에서 노동개혁 정책을 발표했다. 이날 열린 정책발표에서 안 후보는 "청년 일자리와 비정규직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하고,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들의 임금이 대기업의 80% 수준까지 오르도록 지원하겠다"며 "창의력을 발휘해 도전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5가 버들다리 전태일 동상 앞에서 노동자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동상 앞 헌화를 막기 위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재훈기자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5가 버들다리 전태일 동상 앞에서 노동자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헌화를 막기 위해 팻말을 든 채 서 있다. 그 뒤로 국민의당 유세차량이 안 후보의 헌화 행사가 취소된 뒤 떠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127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노동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127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노동정책을 발표한 뒤 노동자들과 함께 악수를 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127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노동정책을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spri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17 대선 동영상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