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대선주자 5인, 북핵 해법 견해차… 文 “5당 대표와 대선후보가 대북결의 밝혀야”
알림

대선주자 5인, 북핵 해법 견해차… 文 “5당 대표와 대선후보가 대북결의 밝혀야”

입력
2017.04.19 22:29
0 0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왼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토론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왼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토론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대선 후보들은 19일 2차 TV토론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저마다 다른 해법을 내놨다. 공통질문인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우리 정부가 북한 핵실험을 저지할 수 있는 외교적 지렛대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는 질문을 받고서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우선 5당 대표와 우리 다섯 명의 대선후보들이 함께 대북결의를 밝히는 것이 좋겠다”며 “만약 북한이 6차 핵실험 강행하면 다음 정부에서 남북관계 개선은 불가능하고, 북한의 국제적 고립이 심해져 체제유지가 어려울 것이라고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는 또 “중국에 대해서도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사드ㆍTHAAD) 배치를 강행할 수 밖에 없다는 메시지를 던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미국과 중국의 외교적 협상’을 강조했다. 안 후보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 우리가 주체가 돼 상의를 해서 대한민국의 운명을 결정해야 한다는 것을 미국이 인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중국은 대북 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수 진영 후보들은 중국의 북한에 대한 고강도 제재와 압박을 주장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저를 만나러 왔을 때 한국에서 사드 배치 논쟁을 벌일게 아니고 빨리 북한에 가서 6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막아달라 부탁했다”며 “중국이 북한의 도발 억제만 할 수 있다면 미국의 선제타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중국이 석탄수입 금지 및 원유 공급중단 등을 포함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훨씬 더 강하게 가해야 한다”며 “그래야 북한이 김정은 체제를 존속할지, 아니면 핵 미사일을 끼고 죽을지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미국과 중국이 한반도 평화보장의 원칙을 천명, 적극적 중개자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