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와 양자구도, 국민은 지지하지 않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재인 “안철수와 양자구도, 국민은 지지하지 않아”

입력
2017.04.03 21:44
0 0

“아름다운 경선 힘 모아준

세 분의 정책ㆍ인재 수용”

문재인 후보가 3일 고척돔에서 열린 당후보 선출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오대근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일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와 양자 구도 가능성에 대해 “구 여권 정당들과 함께 하는 후보라면, 적폐세력과 정권연장을 꾀하겠다는 뜻 아니냐”고 반문하며 본선 승리를 자신했다. 문 후보는 이날 후보 수락 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권교체의 유일한 적임자는 자신이라는 점을 부각시키며 당 안팎을 아우르는 투 트랙 통합 행보에 나서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다만 문 후보는 한 방송 인터뷰에서 문자폭탄 등 일부 극성 지지자들의 행태에 대해선 “우리의 치열한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었다”고 말했다.

_당내에서 경쟁한 후보들과 어떻게 협력할 것인가.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과는 이미 하나가 됐다. 아름다운 경선을 함께 하고, 경선이 끝난 후에도 힘을 모아주신 세 분께 감사 드린다. 안희정 이재명 최성의 가치는 이제 저의 가치이자, 민주당의 기치가 됐다. 그 분들의 정책 가운데 제가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고, (경쟁 후보) 캠프 사람들도 함께 할 것이다.”

_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 양자 대결 가능성 나온다.

“저와 안철수 후보를 양자구도라고 생각하는 것은, 국민의당뿐 아니라 구여권 정당과 함께 연대하는 단일후보가 된다는 뜻인데, 별로 있음직한 일이라 생각지 않는다. 많은 국민들이 정권교체를 열망하고 있는데 적폐세력과 함께 한다면, 국민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다.”

_매머드 캠프로 본선을 치를 것인가.

“당 중심의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여러 번 강조했다. 본선에서는 민주당 선대위가 구성될 것이다. 사람들의 영입은 앞으로 더 광폭으로 계속될 것이다.”

_대통령직 인수위 없이 정권이 시작한다. 본선 레이스에서 섀도우 캐비닛을 발표할 생각인가.

“우리는 계속 넓어지고 있는 중이다. 우리와 함께 하지 않았던 사람 가운데서도 훌륭한 분들은 발탁될 것이다. 섀도 캐비닛은 마지막 단계까지 사람을 충분히 넓히고, 인재 풀을 확보한 후에 우리 당과 협의하고 후보자와 협의해 결정하겠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전혼잎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