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출마 또하나의 변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종인 출마 또하나의 변수?

입력
2017.04.03 17:56
0 0

‘반문 연대’ 목표 5일 출마 선언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중구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염수정 추기경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류효진기자 jsknight@hankookilbo.com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5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어서 대선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김 전 대표는 3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해 대선 출마 계획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모레 출사표를 낼 것을 생각해 추기경께 인사 드리러 왔다”며 “한국의 정치 상황이 혼란스러워 이런 결심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반문(재인) 빅텐트’ 구상의 뜻도 거듭 밝혔다. 그는 “정당의 세력을 쥔 사람들이 대선에 나오면 국민은 선택을 할 수 없고 그대로 끌려간다”며 “항상 똑같은 상황이 반복된다”고 친문 세력을 비판했다. 면담 뒤 ‘다른 대선주자들이 후보 단일화에 선을 긋고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그건 두고 봐야 한다”며 “지금 단일화가 없다고 말해도 영원히 그렇게 가리라고 생각할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김 전 대표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연대에 최종 목표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가 2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를 만난 것도 연대의 자락을 깔아놓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석이다. 박 대표는 이날 회동과 관련해 “문재인은 절대 안 된다는 데 김 전 대표와 공감하고 있다”고 말해 연대의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러나 안 전 대표가 응할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 안철수 캠프 관계자는 “권력분점이나 연정을 매개로 연대하지 않아도 승산이 있다는 판단이 들면, 우리가 굳이 빅텐트에 들어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표의 역할에 부정적 평가가 도리어 많다. 정치권 인사는 “지역기반도, 세력도 취약한 데다 노회한 이미지까지 있는 김 전 대표가 상황을 주도해 빅텐트를 구축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