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WBC] "하나라도 남기자" 김인식 감독의 마지막 당부
알림

[WBC] "하나라도 남기자" 김인식 감독의 마지막 당부

입력
2017.03.09 07:28
0 0

▲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후배들을 위해 하나라도 남겨줘야 하지 않나."

김인식(70)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감독은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훈련을 앞두고 선수단 미팅을 소집했다. 김 감독이 대회 기간 중 선수단을 불러 모은 건 이날이 처음이다.

대표팀의 좋지 않은 상황이 '미팅'의 목적이었다. 대표팀은 이번 WBC에서 '참사'를 겪었다. 6일 이스라엘전에서 1-2로 졌고, 7일 네덜란드전에서 0-5로 패했다. 한국 대표팀이 WBC 1라운드에서 2연패를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더욱이 사상 처음으로 국내에서 열린 WBC에서 참담한 성적을 거두면서 분위기는 더 무겁게 가라 앉았다. 비난 여론은 더 거세졌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포기를 할 수는 없다. '최종 3위'는 사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본선에 오른 16개 팀 중 상위 12개 팀은 차기 대회 본선 진출권을 얻지만 4개 조의 최하위 팀은 예선 라운드부터 거쳐야 한다. 9일 대만과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 따라 '4년 뒤' 대표팀의 운명도 달라진다.

김인식 감독도 이날 선수단 미팅에서 이 점을 강조했다. 김 감독은 "대만전에서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자고 있다. 젊은 선수들은 4년 후 주축 멤버가 될 자원들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걸 보고 배워라. 선배들도 마지막일지 모를 경기에서 후배들을 위해 남겨줄 걸 남기자. 코칭스태프 또한 다음 코칭스태프에게 그나마 작은 선물(본석 직행)을 줘야 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선수들도 묵묵히 훈련을 하며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준비했다. 손아섭(29·롯데)은 "현재 대표팀의 분위기가 좋을 리가 없다. 하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최선을 다해 뛰겠다"고 말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임창정 논란에 팬들 반응은? “별걸 가지고 난리” vs “SNS 하지 마”

윤소희, 가녀린 각선미 드러내고 “헤어진 다음날..솜사탕 감사” 무슨 일?

차은택, 백지영·이효리·SS501·이루 노래도 작사가로 참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