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식물 색깔 변화로 환경호르몬 찾아내

알림

식물 색깔 변화로 환경호르몬 찾아내

입력
2017.03.06 20:00
0 0

황성빈 세종대 교수, 환경호르몬 포착하는 ‘GM 애기장대’ 개발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인 비스페놀 A를 주입하자 '환경호르몬 지표식물’인 GM 애기장대 잎이 푸른색에서 붉은색으로 변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제공

유전자변형(GM) 기술로 만든 식물로 비스페놀 A 등 환경호르몬을 찾아내는 기술이 국내에서 처음 개발됐다.

황성빈 세종대 분자생물학과 교수팀은 음식ㆍ물ㆍ토양 등에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이 존재하면 푸른 잎 색깔이 붉게 변하는 ‘GM 애기장대’(식물명)를 개발했다. 애기장대를 유전자 변형시킨 것은 한 세대가 1~2개월로 짧고 유전체(게놈)도 단순한 데다 아무 데서나 잘 자라는 잡초이기 때문이다.

황 교수팀은 GM 기술을 이용해 애기장대에 ‘인간의 여성호르몬 수용체’와 ‘붉은 색소 안토시아닌 합성을 촉진하는 전사인자’를 집어넣었다. 비스페놀 A 등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이 있으면 여성 호르몬 수용체가 이를 인식해 애기장대의 잎이 붉게(안토시아닌) 변하도록 한 것이다.

황 교수는 “GM 애기장대는 여성호르몬이나 유사물질이 존재하면 이에 반응해 안토시아닌을 대량 생성하므로 3일 이내 애기장대 잎이 붉어진다”며 “이 식물을 튜브에 넣어 상업화하면 물ㆍ음식ㆍ흙 등에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이 있는지를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했다.

황 교수는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이 포함돼 있으면 GM 애기장대의 색깔을 푸른 색 등으로 바뀌게 하는 기술을 미국ㆍ일본도 개발했지만 과정이 복잡해 일반인이 직접 식물을 통해 환경호르몬 의심물질 존재를 확인하기는 불가능했다”고 했다.

그는 “이번에 우리가 개발한 기술은 일반인도 쉽게 따라 할 수 있어 상업화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