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靑, 태극기집회 초반에도 친박단체와 수시로 통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靑, 태극기집회 초반에도 친박단체와 수시로 통화

입력
2017.03.06 04:40
0 0
98주년 3.1절인 1일 서울 광화문에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가 주최한 탄핵 반대 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특검, 오늘 최종 수사결과 발표

청와대 관계자들이 ‘최순실 게이트’가 본격화한 지난해 10월 이후에도 이른바 ‘관제 데모’ 의혹을 받는 친박 보수단체 대표들과 수시로 통화하거나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들 단체는 탄핵반대 집회와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를 비난하는 과격 시위를 주도하고 있어 청와대와의 조율 의혹이 확산될 전망이다.

5일 특검 등에 따르면 허현준(49)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 초까지 주옥순(64) 엄마부대 대표와 전화통화나 휴대폰 문자메시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약 90차례의 연락을 주고받았다. 이 가운데 50회는 4ㆍ16 총선을 앞둔 작년 3, 4월에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이후 양자간의 연락은 총선 직후 ‘청와대와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어버이연합의 친정부 관제 시위를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동안 뜸해졌다가 작년 8월 이후 재개됐다.

특히 최순실(61)씨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주요 고비를 맞았던 작년 11월, 두 사람은 주로 문자메시지나 SNS를 이용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최대 6분에 달하는 전화 통화를 하기도 했다. 통화 시기는 ▦최씨의 검찰 소환 및 체포 이튿날(2016년 11월 1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대면조사 요청 다음날(11월 14일) ▦특검법 국회 본회의 통과 다음날(11월 18일) 등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은 또 허 행정관이 올해 1월 초까지 박찬성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대표,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 신혜식 신의한수 대표 등과도 자주 휴대폰으로 연락한 사실을 확인했다. 주 대표와 이들 3명은 모두 대통령 탄핵반대 주도세력의 대표들로 특검 사무실이나 박 특검의 자택 앞에서 시위를 벌이면서 특검팀 관계자들의 신변을 위협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아 논란을 일으키는 당사자들이다. 이에 따라 친박 단체들의 ‘대통령 탄핵 및 특검수사 반대’ 집회에 청와대 측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심이 특검 안팎에서 고개를 들고 있다.

특검은 게다가 주 대표와 박 대표 등의 통화내역에서 이재만(51) 전 총무비서관과 정호성(49ㆍ구속기소) 전 부속비서관,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신동철(56) 전 정무비서관, 국민소통비서관을 지낸 정관주(53)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등 다른 청와대 인사들도 발견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공식 수사를 종료한 특검은 6일 오후 2시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총 105명으로 꾸려졌던 특검은 파견검사 8명을 포함, 40명 안팎의 인력으로 조직을 재편한 뒤 공소유지 업무에 매진하게 된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