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임귀열 영어]To whom do you wish to speak?

입력
2017.02.20 04:40
0 0

[임귀열 영어]To whom do you wish to speak?

Colloquial Grammar (문법과 구어)

게티이미지뱅크

 전화를 걸면 두 가지 문장을 들을 수 있다. ‘With whom do you wish to speak?’ 혹은 ‘Who do you want to talk to?’ 구어체와 문장체의 고전 스타일은 다를 수 있지만, 유독 ‘who vs. whom’의 질문에서는 아직도 다수의 사전에서도 어느 쪽이 옳다고 단정하지 못하고 있다.

비교적 공식 문장인 설문 조사에서도 두 가지 모두 쓰인다. ‘Whom do you most want ~?’도 쓰고 ‘Who do you think will be selected for X?' 문장도 사용한다. ‘Whom do you support for our group?’이나 ‘Whom do you side with?’ 등은 목적격 질문이고 ‘Who do you think will win, A or B?’ ‘Who do you think you would vote for today?’는 주격의 질문이다. 인도의 영자신문에서는 ‘Whom do you support?’라는 제목이 나오고 실제 질문은 ‘Who would you vote for?’처럼 구어체를 쓴 사례도 있다. ‘누구를 더 신뢰하느냐?’는 질문 ‘Who do you trust?’에는 목적격이 필요하지만 Who를 사용했다. ‘Whom do you hate more, A or B?’ ‘Whom do you support, K or L?’ ‘For whom do you expect to vote next month?’에서는 목적격이 그대로 맞게 쓰였다.

트위터 공간에서는 ‘Whom to follow’대신 ‘Who to Follow’라는 메뉴가 있는데 이는 ‘누구를 따를 것이냐’가 아니라 ‘누가 당신을 따라오길 원하느냐’는 질문이다. 혼란의 핵심은 ‘주격’과 ‘목적격’의 문제다. ‘Who stole my money?’ ‘Whom did you call?’은 주격과 목적격이 필요에 따라 올바르게 쓰인 경우다. ‘크리스마스 때 누구를 위해 쇼핑할 때 가장 즐거운가’는 질문엔 ‘shot for whom’이 그대로 적용돼 ‘For whom do you most enjoy shopping?’으로 쓴다. 그러나 좀더 복잡한 경우도 있다. 주어와 목적격이 숨어 있어 혼동되는 문장이다. ‘Who did John say he was going to support?’의 경우 ‘John will support whom?’이 연상되는데 실제 문장은 주격 who를 사용했다. ‘전화가 걸려왔을 때 누구라고 전해 드릴까요?’라는 뜻의 ‘Whom shall I say is calling?’라는 질문에선 ‘Who called’가 핵심인지만 whom을 사용했다. ‘I will be voting for who I feel will do the best job’ 문장에선 전치사 for 다음에 오므로 whom을 쓰는 게 아니라, ‘who will do the best job’라는 문장 내용에 따라 who를 썼다.

영어의 주격, 목적격은 라틴어 규칙에서 왔다. 그러나 오늘날의 복잡해진 영어에서는 고전 규칙을 강제할 수 없고, 구어체 문장에선 규칙을 따지는 게 고리타분하다는 지적도 많다. 미국 웹스터사전 편찬자 노아 웹스터는 구어체에서 whom을 고집하는 것은 어색하다며 ‘Who did you give it to?’에서 처럼 who 사용을 용인하자고 말했다. ‘누가 잘못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서 ‘Who do you blame?’이냐 ‘Whom do you blame?’가 헷갈린다면 아예 전혀 다른 문장인 ‘Who is most at fault?’을 쓰는 것도 논란을 피하는 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