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사설] 새누리, 자유한국당으로 간판 바꾼다고 쇄신 되나
알림

[사설] 새누리, 자유한국당으로 간판 바꾼다고 쇄신 되나

입력
2017.02.09 20:00
0 0

새누리당이 8일 연찬회에서 ‘자유한국당’을 새 당명으로 사실상 결정했다고 한다. 13일 전국위원회를 통과하면 새 당명이 확정된다. 당의 로고도 태극기 문양 디자인으로 바꾸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새누리당은 2012년 19대 총선을 앞두고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 정부 실정에 대한 국민 분노를 가라앉히려 민간 홍보전문가를 영입해 만든 이름이다. 새누리당 이름과 로고, 상징색깔 변경을 주도했던 조동원 전 홍보본부장은 9일 “새누리당 이름이 없어지는 오늘이 부끄럽다”며 탈당했다.

새누리당의 뿌리는 전두환 군사정권이 급조한 민정당이다. 이어 민자당, 신한국당, 한나라당을 거쳐 5년 만에 ‘신장개업 쇼’에 나선 셈이다. 국정농단 사태의 책임이 큰 집권당으로서 당을 쇄신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지만, 정치권과 국민 반응은 차갑기만 하다. 철저한 반성과 사과를 토대로 보수 가치를 제대로 구현하라는 국민 요구에는 귀를 닫은 채 태극기 집회 등 극우 세력에 기대어 정치생명을 연장하려는 꼼수로 비치기 때문이다.

사실상 ‘박근혜당’인 새누리당이 당명을 바꾸는 것은 탄핵 위기에 놓인 박 대통령과의 결별을 의미하는 것이지만 실제 행동은 거꾸로 가고 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최근 청와대 한광옥 비서실장을 만나 박 대통령의 자진 탈당을 건의했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탈당 건의 보도 자체를 부인하며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물러섰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한발 더 나가 태극기 집회 규모가 커지자 박근혜 지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인제 전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윤상현ㆍ김진태ㆍ조원진 의원 등이 태극기 집회에 대거 참석해 탄핵 반대를 외쳤다. 김 전 지사는 기자회견을 갖고 “박 대통령 탄핵 심판은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대대적인 인적 청산을 공언했으나 친박계 의원 3명의 당원권을 정지시킨 게 고작이다. 눈독을 들이던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불출마를 선언하자 국정농단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까지 추파를 던지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 지지율은 10%안팎에 머물렀다. 당명과 로고를 바꾸는 것만으로 떠나간 민심을 되돌리긴 어렵다. 헌정질서를 어지럽힌 대통령을 지지하고 지키려는 것은 명분 없는 짓이다. 박 대통령과 분명하게 단절하는 등 뼈 깎는 혁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대신 간판 바꿔 달기로 당장의 위기 탈출만 노리는 것은 대국민 기만행위에 지나지 않는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