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스케줄에 관계 소원해져"

이상윤(왼쪽) 유이.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이상윤(36)과 유이(29) 커플이 교제 1년 만에 결별했다.

이상윤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관계자는 “이상윤과 유이가 이달 초 헤어졌다”며 “바쁜 스케줄로 인해 자연스럽게 관계가 소원해진 걸로 안다”고 25일 밝혔다.

유이의 소속사 플레디스 관계자도 “유이와 이상윤이 연예계 선후배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상윤은 내달 첫 방영을 앞둔 tvN 예능프로그램 ‘버저비터’와 차기작 준비로 바빴고, 유이는 24일 종방한 MBC 드라마 ‘불야성’ 촬영에 매진해 왔다.

이상윤과 유이는 지인들과의 모임에서 처음 만나 지난해 초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5월에 교제 사실이 알려진 뒤 공개적인 만남을 가지며 사랑을 키워왔으나 결국 1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