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단독] 새누리당 탄핵 찬성 최소 33표… 가결선 넘어
알림

[단독] 새누리당 탄핵 찬성 최소 33표… 가결선 넘어

입력
2016.12.08 19:41
0 0

본보 전수조사…與 의원 128명 중 93명 응답

33명 “탄핵 찬성표 던질 것”… 43명 “고민중”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하라!"고 적힌 피켓을 의석 앞에 붙이고 앉아 있다. 배우한 기자 bwh3140@hankookilbo.com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하라!"고 적힌 피켓을 의석 앞에 붙이고 앉아 있다. 배우한 기자 bwh3140@hankookilbo.com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통과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에서 최소 33명의 찬성표가 확보된 것으로 조사됐다. 야권과 무소속 의원 172명이 전원 탄핵에 동의한다고 가정할 때 새누리당에선 최소 28표의 찬성이 나오면 탄핵안은 가결된다. 9일 오후3시 처리 예정인 탄핵안 의결에는, 재적의원 300명 중 3분의 2인 200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야 3당은 ‘의원직 사퇴’란 배수진까지 치며 탄핵안 가결 의지를 다졌다.

한국일보가 7~8일 이틀간 새누리당 소속 의원 128명 전원을 상대로 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93명 중 35.5%에 달하는 33명의 의원이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반대하겠다고 답한 의원은 절반인 17명(18.3%)이었다.

탄핵 찬성표는 이보다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찬반 여부를 공개할 수 없다’거나 ‘아직 고민 중’이라고 밝힌 의원 43명 중 비박계에 속하는 의원이 10명, 중립 성향으로 분류되는 의원이 7명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이들은 탄핵안에 찬성하면서도 의사를 밝히지 않는 ‘샤이 탄핵파’(숨은 찬성표)일 가능성이 높다. 중립 지대의 한 의원은 “찬반 여부를 밝히지 않겠다”면서도 “대통령이 ‘내년 4월말 조기 퇴진ㆍ6월 대선’ 당론도 받지 않은 상황에서 민심을 진정시키는 방안이 무엇일지 생각해 결정했다”고 말해, 탄핵으로 기울었다는 뜻을 내비쳤다.

연락이 닿지 않은 의원 35명 중에도 비박계나 중립 성향이 10명 포함돼 있다. 이들과 ‘샤이 탄핵파’ 가운데 절반만 가세해도 탄핵 찬성표는 46표, 모두 찬성하면 60표까지 나올 수 있다.

야권은 ‘탄핵안 부결시 의원직 사퇴’ 카드까지 제시하며 찬성표 결집에 온 힘을 쏟았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표결 전날인 8일 밤 국회 안팎에서 철야 농성을 벌였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차기 대선주자들도 힘을 보탰다. 아울러 야권은 탄핵안에서 박 대통령의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 부분을 빼달라는 새누리당 비박계의 요구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탄핵 이후 정국은 여야 모두의 고민이다. 탄핵안이 가결된다면 새누리당은 당내 찬성파와 반대파 간 대립이 극심해지면서 친박계과 비박계 중 서로 누가 먼저 짐을 싸느냐의 ‘출당 기싸움’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여야는 헌법재판소의 최종 결정과 관계 없이 조기 대선 체제로 빠르게 전환될 전망이다. 특히 야권은 촛불민심을 동력으로 정권 교체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이다.

야권은 겉으론 부결되는 상황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이 경우 거센 민심의 후폭풍을 우려하고 있다. 지도부 총사퇴 등의 소용돌이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역시 부결의 책임론을 뒤집어 쓰며 당 해산에 준하는 민심 탄핵에 직면할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탄핵과 관련해 공개 발언 없이 참모들에게만 “담담하게 표결을 지켜보자”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되면 총리실과 황교안 국무총리 권한대행 체제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박상준 기자 buttonpr@hankookilbo.com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