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서청원 “임기 한두 달 연장 의미 없다”
알림

서청원 “임기 한두 달 연장 의미 없다”

입력
2016.12.01 04:40
0 0

“2野가 연내 국무총리 내면

청문회·개헌안 합의까지 두 달”

“퇴진 건의 후 담화는 타이밍 때문”

朴대통령과 사전 교감설 일축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친박계 맏형 격인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은 30일 “거국중립내각 구성 및 개헌 합의에 2개월이면 승부가 날 것”이라며 “개헌을 고려한다고 임기를 한 두 달 연장시킨다고 해서 대통령 (상황)이 더 나아질 것 같지도 않다”고 말했다. 탄핵 대신 명예퇴진으로 갈 경우 내년 4월보다는 2월 퇴진에 무게를 싣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마침 내년 2월 24일은 박 대통령이 취임한 지 4년째 되는 날이다.

서 의원은 이날 본보 통화에서 박 대통령이 퇴진하기에 적합한 시점은 “거국중립내각 구성 및 여야의 개헌안 합의 후”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는 타이밍”이라고 강조하는 그는 “두 야당이 12월 안에 빨리 국무총리를 내면 청문회하고 개각하는 데 한 달, 여야가 4년 중임제 등 개헌안에 합의해 대선 후보들이 국민 앞에 약속까지 하면 1월 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그는 “개헌이 반드시 돼야 퇴진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안 되면 안 되는대로 빨리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헌을 고리로 박 대통령이 시간 벌기를 하고 있다는 일각의 관측을 부인한 것이다.

2월보다 늦긴 하지만 다른 친박계 핵심들도 의외로 퇴진 시점을 빠르게 잡고 있다. 친박계 조원진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내년 4월 30일이 대통령 하야 날짜로 가장 맞지 않느냐”고 말했다. 4월 하야의 경우 60일 이내에 후임자를 뽑아야 한다는 헌법 규정에 따라 6월에 대선을 치러야 한다. 조 최고위원은 “대통령 선거라는 것이 전당대회도 치러야 하고, 여러 과정이 있다. 6개월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서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 당권 경쟁에 친박계가 영향력을 행사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비상시국회의 등으로 당내 양 진영이 다 드러난 만큼 외부인사 등 중도적인 사람이 비대위원장을 맡고 비대위를 꾸리는 것이 옳다”며 “결론이 안 나면 의총에서 결선 투표를 통해서 괜찮은 분을 뽑으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친박계가 명예퇴진을 건의한 바로 다음날 박 대통령이 담화를 발표해 사실상 이를 수용한 것과 관련해 “탄핵안을 발의하고 서명하면 (명예퇴진이) 물 건너 가기 때문에 타이밍이 그렇게 된 것”이라며 사전교감설을 일축했다. 그는 “지난 주말 국가 원로들의 대통령 사퇴 제안이 퇴진 건의에 (친박계가) 의견을 모으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