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경부고속道 동탄신도시 구간 지하화
알림

경부고속道 동탄신도시 구간 지하화

입력
2016.11.21 16:21
0 0

경부고속도로 동탄신도시 구간이 2020년까지 지하화된다. 지하화가 이뤄지면 고속도로로 단절된 화성 동탄 1ㆍ2신도시가 하나로 연결된다.

21일 경기도와 국토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에 따르면 이들 기관은 동탄 1ㆍ2신도시를 관통하는 경부고속도로 동탄분기점∼기흥ㆍ동탄IC 3.64㎞를 기존 왕복 8차로에서 10차로로 확장한다. 이 구간 중 동탄 1ㆍ2신도시내 1.2㎞ 구간은 지하화한다. 지하화가 완료되면 이 일대 주거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직선화 및 지하화, 우회도로 건설에 총 3,400억원이 투입되며 내년 1월 착공해 2020년 6월 완공된다. 우회도로 건설공사는 지난 9월 시작됐다.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구간은 수서고속철도(SRT) 지하 동탄역 위를 지나간다. 동탄역은 지하 4층, 경부고속도로는 지하 1층 위치에 조성된다.

지상부에는 SRT 및 차후 건설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이용객 편의를 위한 주차장과 버스ㆍ트램 환승시설이 들어선다. 일부 공간은 공원으로 꾸며진다. 공원과 광장, 환승시설, 교통시설 등은 총 3만㎡ 규모다.

LH 관계자는 “경부고속도로 동탄 구간이 휘어져 있어 이를 직선화 하면서 지하화를 같이 추진한다”면서 “지하화 공사 마무리 시기는 이미 입주를 시작한 동탄2신도시 완공 시기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신도시내 신교통수단인 ‘트램’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한다. 전체 공사비의 50%인 9,200억원을 LH가 부담한다. 또 LH는 GTX와 SRT가 공동 이용하는 동탄역사 건설비용 중 513억원과 GTX 건설 사업비 2조1,000억원 중 8,000억원도 분담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현재 효율적인 트램 노선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노선이 선정되면 경기도와 LH는 경제성 분석 등을 거쳐 트램 건설에 나서게 된다.

LH 관계자는 “트램 건설은 예정대로 추진된다”면서 “구체적인 계획은 노선이 확정된 뒤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