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中 화남 ABS 공장 증설... LG화학 '세계 1위 굳히기'

알림

中 화남 ABS 공장 증설... LG화학 '세계 1위 굳히기'

입력
2016.11.07 15:45
0 0

1억弗 투자… 생산능력 2배 늘어

LG화학이 생산하는 아크릴로니트릴ㆍ부타디엔ㆍ스티렌(ABS) 제품. LG화학 제공
LG화학이 생산하는 아크릴로니트릴ㆍ부타디엔ㆍ스티렌(ABS) 제품. LG화학 제공

LG화학이 1억달러(약 1,140억원)를 투자해 2018년까지 중국 광둥성 후이저우시의 화남ABS(아크릴로니트릴ㆍ부타디엔ㆍ스티렌) 공장 생산 능력을 15만톤 증설한다고 7일 밝혔다. ABS는 내열성, 내충격성, 가공성이 뛰어나 자동차, 가전, 정보기술(IT) 제품 소재로 사용되는 고부가가치 소재다.

LG화학은 2008년 중국 국영 석유ㆍ천연가스 기업인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와 합자회사 화남ABS를 설립, 현재 ABS 15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화남 ABS 공장의 생산능력은 총 30만톤이 된다. 한국의 여수공장(90만톤), 중국 닝보공장(80만톤)과 합하면 LG화학의 국내외 ABS 생산능력은 200만톤으로 늘어난다. ABS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인 LG화학은 점유율을 현재 21%에서 26%까지 끌어올릴 수 있게 된다.

중국은 전세계 ABS 수요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LG화학 공장이 위치한 화남은 중국 수요의 절반을 소화하는 지역이다. LG화학은 이번 공장 증설을 통해 중국 ABS시장의 최대 수요처인 화남 지역에 대한 제품 공급을 강화하고, 동남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손옥동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사장)은 “이번 화남 ABS공장 증설은 생산규모를 늘린 것 뿐만 아니라 추가 지분 확보로 합자법인의 주도적 경영권을 확보한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며 “ABS 분야의 브랜드 인지도와 차별화한 기술로 화남 공장을 동남아 시장 공략의 전진기지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준규 기자 manbo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