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국내 첫 미쉐린 3스타에 ‘라연’과 ‘가온’
알림

국내 첫 미쉐린 3스타에 ‘라연’과 ‘가온’

입력
2016.11.07 11:45
0 0

국내 첫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으로 한식당 ‘가온’과 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선정됐다. 전 세계 100여 곳뿐인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에 올해 첫 정규 에디션이 발간되는 서울의 레스토랑이 두 곳이나 포함되는 것은 파격적이라는 평가다.

미쉐린 코리아는 7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7’에 포함된 국내 첫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의 셰프 총 24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최고 등급인 3스타에는 예상을 깨고 가온의 김병진 셰프와 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의 김성일 셰프가 꼽혔다. 뉴욕 정식당을 통해 이미 미쉐린 2스타를 받은 임정식 셰프 등 모던한식 레스토랑이 강력한 3스타 후보로 꼽혀왔으나, 모던보다는 한식에 보다 방점을 찍은 레스토랑들이 3스타를 받았다.

2스타 레스토랑은 곳간의 이종국 셰프, 권숙수의 권우중 셰프, 피에르 가니에르의 프레데릭 에리에 셰프 총 3곳이 선정됐다.

1스타 셰프로는 다이닝 인 스페이스의 노진성 셰프, 라미띠에의 장명식 셰프, 에스토란테 에오의 어윤권 셰프,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 발우공양의 김지영 셰프, 보름쇠의 김경수 셰프, 보트르 메종의 박민재 셰프, 비채나의 방기수 셰프, 스와니예 이준 셰프, 알라 프리마의 김진혁 셰프, 유 유안의 사이먼 우 셰프, 이십사절기 유현수 셰프, 정식당의 임정식 셰프, 제로 콤플렉스의 이충후 셰프, 진진의 왕육성 셰프, 코지마 박경재 셰프, 큰 기와집의 한영용 셰프, 품의 노승혁 셰프, 하모의 박경주 셰프 등 총 19명이 꼽혔다.

평가는 ▦요리재료의 수준 ▦요리법과 풍미의 완벽성 ▦요리의 개성과 창의성 ▦가격에 합당한 가치 ▦전체 메뉴의 통일성과 언제 방문해도 변함 없는 일관성의 다섯 가지 원칙에 따라 실시됐다. 한국 외식업계에 업그레이드가 가장 긴요한 서비스는 평가 대상이 아니다. 메뉴 구성도 한식은 일품요리 위주라 평가에 불리하다는 지적이 많았으나, 주최측은 “미쉐린 가이드는 오직 요리만을 평가한다”며 “단품 요리 또는 코스메뉴와 같은 요리의 형식과 구성은 평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평가는 한국인과 외국인으로 팀을 꾸린 평가원(인스펙터)들이 레스토랑과 호텔을 여러 차례 방문해 비밀리에 진행했으며, 대상 레스토랑은 평가원 팀 모두가 별점을 부여하는 스타세션을 통해 만장일치로 별의 수여가 결정된다. 미쉐린 가이드 측은 “평가기준은 다른 도시와 동일하게 글로벌 원칙을 적용했으며, 한국인과 다양한 국적의 평가원을 투입해 한국 고유의 미식문화를 존중하고 반영하면서도 전 세계 평가기준의 일관성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은 111개, 2스타는 416개, 1스타는 2,173개. 3스타는 ‘요리가 매우 훌륭하여 맛을 보기 위해 특별한 여행을 떠날 가치가 있는 식당’에 부여되며, 2스타는 ‘요리가 훌륭하여 멀리 찾아갈 만한 식당’, 1스타는 ‘요리가 훌륭한 식당’에 주어진다. 전 세계 어느 레스토랑에서나 별은 같은 퀄리티를 의미한다.

미쉐린 가이드 정규 에디션으로 28번째인 서울편은 아시아 국가에서 일본(도쿄, 교토&오사카), 중국(홍콩&마카오, 상하이), 싱가포르에 이어 4번째로 발간됐으며, 아시아 에디션으로는 6번째다.

박선영 기자 aurevoi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