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이재명 바람… 일시적인가 탄력 받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심상치 않은 이재명 바람… 일시적인가 탄력 받았나

입력
2016.11.03 19:05
0 0
2017 도전하는 리더들, 시대정신을 말하다. 성남시청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20160811.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최순실 게이트로 출렁이는 차기 대선지형에서 ‘이재명 바람’이 심상치 않다. 야권 잠룡 중 가장 먼저 대통령 하야를 주장한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처음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을 제친 데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지지율까지 위협하고 있다.

이 시장은 3일 리얼미터의 11월 1주차(10월 31일~11월 2일) 여론조사에서 9.7%를 기록,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4위를 차지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안 전 대표에 이은 순위다. 민주당 내에선 2위, 안 전 대표(10.3%)와는 박빙의 격차를 보이는 등 이른바 유력주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이 시장은 지난달 24일(5.3%)과 31일(5.9%)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에서도 본인의 지지율을 계속 경신했다.

이 시장의 약진은 ‘최순실 이슈’에 적극 대응하면서 두드러졌다는 평가다. 그는 지난달 26일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주장한 후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참석하는 등 집중 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 시장은 이날도 “이제 박 대통령은 하야 아닌 탄핵이다. 새누리당은 수습 아닌 해체”라며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윤희웅 오피니어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야권 1위 후보인 문 전 대표의 중도전략으로 이른바 ‘진보 공백’이 생긴 것이 진보적 목소리를 내는 이 시장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면서도 “추후 대중적인 지지율 확보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시장의 ‘진보 투사’ 이미지만으로는 진보적 유권자가 아닌 중도ㆍ보수층 유권자까지의 포섭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한편 최순실씨 국정농단 의혹의 여파로 각 정당의 지지율 역시 흔들리고 있다.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5%포인트 하락해 20.7%로 2위로 내려앉았다.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2.3%포인트 오른 33.5%로 새누리당과 격차를 크게 벌렸다. 국민의당 역시 16.7%로 새누리당을 오차 범위 내로 추격하는 등 새누리당 지지층의 이탈이 가시화되고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싸움닭 이재명의 ‘꼬리를 잡아 몸통 흔들기’는 성공할까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