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김병준 스스로 철회하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상호 “김병준 스스로 철회하라”

입력
2016.11.03 10:36
0 0

우상호 “김병준 스스로 철회하라”

박근혜-최순실게이트 긴급현안질의, 국정조사 여당 수용 불가 시 ‘장외 투쟁’ 시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지난달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박근혜 대통령이 던진 꼼수 개각 카드의 지명자인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를 향해 “스스로 수락 의사를 철회해달라”고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차피 야3당이 인준을 거부하고 부결하기로 합의했는데, 굳이 명예를 더럽히면서 총리를 계속하겠다고 할 이유가 없다”며 “지금부터 남은 절차는 국회 부결 절차뿐이다”고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김 교수가 총리로서 적임자냐 아니냐 논란 펼치고 싶지 않다. 인간적으로 말씀 드린다”고도 했다.

야3당은 앞서 정치적으로 자격을 상실한 박근혜 대통령의 조각 권한 행사를 수용할 수 없다며, 개각 철회 및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결의한 바 있다. 과반(151석)이 넘는 165석을 보유한 야 3당이 버티고 있는 이상, 김 후보자는 청문회 문턱도 밟지 못한 채 낙마하게 된다.

우 원내대표는 당 안팎에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하야 투쟁 등 강경 대응 요구가 거세지는 것 관련해 긴급 현안질의와 국정조사를 고리로 여당 압박에 나섰다. 우 원내대표는 “현재 검찰수사는 범죄사실을 특정해 처벌을 목적으로 조사하고 있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전모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며 “야3당이 합의한 긴급 현안질의와 국정조사가 국회에서 진행해 지금까지 쏟아진 모든 의혹을 총 정리해 국민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추가 의혹을 따져 묻고 보고하는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여당의 즉각적인 수용을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장내에 이런 자리를 만들어주지 않으면, 바깥에 나가서 국민들에게 직접 보고하는 자리를 만들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사실상 장외투쟁을 시사한 발언이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