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siri의 등장' 최순실에 분노한 대한민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 'siri의 등장' 최순실에 분노한 대한민국

입력
2016.10.31 15:12
0 0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박근혜 대통령과 피붙이보다 가까이 지내면서 국정농단을 해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60)씨가 3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3시 검은색 모자와 선글라스에 검은색 코트를 입은 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최씨는 손으로 입을 막는 등 얼굴을 최대한 가린 채 등장했다. 최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눈물만 보이다가 조사실로 향하면서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한 마디를 남겼다.

2016년 대한민국을 통째로 뒤흔든 최순실의 등장. 그 순간을 사진으로 풀었다. 디지털뉴스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당황한 최순실. 배우한기자 bwh3140@hankookilbo.com
벗겨진 비선 실세. 연합뉴스
검찰 수사에 항의하는 시민이 동물 배설물을 투척, 검찰 관계자들이 배설물을 치우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최씨의 프라다 신발만 덩그라니. 배우한기자
수많은 언론이 취재하는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모자를 눌러 쓴 채 출두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서울역에서도 시선 집중. 연합뉴스
울먹이는 최순실 "국민여러분 죄송합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입 막은 최순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siri의 등장.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hankookilbo.com
외신기자들도 앞다퉈 취재 중. 홍인기 기자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하며 타고 온 차량. 홍인기 기자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검찰 출석을 앞둔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입구에 방송용 마이크가 정렬돼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 최측근' 고영태에 쏟아지는 플래시. 연합뉴스
최순실씨의 측근인 고영태 씨가 31일 오후 검찰의 조사를 받고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최순실 씨 측근인 고영태 더블루K 상무. 뉴시스
새벽부터 만들어진 포토라인. 연합뉴스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최순실 의혹에 대한 비공개 긴급회동을 하고 있다.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디지털뉴스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