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소 안 되면”…특검 찬성 시사도
“安 새누리 희망없다고 생각”
“당도 옮겨다녀” 연대설에 선그어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배우한기자

새누리당 비박계인 유승민 의원이 18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관련 의혹에 대해 “시간이 길든 짧든 진실은 드러난다”며 “청와대가 오히려 국민 속이 시원하게 해명을 잘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유 의원이 청와대와 각을 세우면서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대한 여권 내부 입장에 균열이 커질지 주목된다.

유 의원은 이날 한 방송에 출연해 “권력남용이나 비리가 있었다면 누구든지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유 의원은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거기서 국민의 의혹이 해소 안 되고 남아 있으면 그 이상의 조치도 필요하다”며 특검 도입에 찬성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유 의원은 또 각종 의혹이 제기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는 “아직도 안 물러났다”며 “‘만시지탄’이란 표현을 쓸 수도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우 수석이나 그와 가까운 사람이 권력을 남용해서 우 수석의 아들이 ‘꽃보직’으로 갔거나, 경찰이 스스로 누구 아들인지 알고 눈치를 봤다면, 그건 정말 정의롭지 못하다”며 “어떻게 현직 민정수석이 검찰 수사를 받으러 나가나. 빨리 정리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유 의원은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한 데 대해“마치 법정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답변을 피하려는 것 같아 굉장히 안쓰럽다”며 “치열하게 토론했다는 회의를 기억 안 난다고 하면 그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와의 ‘연대설’에 대해 “안 의원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고 당도 옮겨 다녔고, 새누리당에 희망이 없다고 보는 분”이라며 “그래서 기본적으로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이정현 대표 체제의 당·청 관계에 대해선 “지난 세달 간 새누리당 지도부가 보여준 모습은 수평적인 당·청 관계라고 볼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