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국감장서 유은혜 의원에 “내가 그렇게 좋아” 막말 파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선교 국감장서 유은혜 의원에 “내가 그렇게 좋아” 막말 파문

입력
2016.10.13 16:36
0 0

유은혜 더민주 의원 “진정성 있는 사과해달라”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미르ㆍK스포츠재단’을 놓고 연일 뜨거운 공방을 벌이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13일에는 ‘막말 파문’으로 홍역을 겪었다.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이 국정감사 도중,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내가 그렇게 좋아”라는 성희롱 발언을 했다가 사과하는 해프닝이 벌어진 것이다.

한 의원은 이날 오전 문화체육관광부 국감에서 “차은택, 최순실이 뭔데 3주간 국감을 다 도배하려 하냐”며 야당의 증인채택 공세를 지적하는 도중 유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 웃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유 의원은 “무슨 그런 말씀을 하시느냐”며 “사과하라”고 즉각 항의했고,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는 이야기를 물어본 것이다. 만약 그것을 다르게 느끼셨다면 유감스럽다고 말하겠다”면서도 “동료 의원이 질의하는데 저를 보고 비웃듯 웃으면 기분 좋을 사람이 어디 있겠냐”고 맞섰다.

한 의원은 이후 “그렇게 느꼈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으나 한 의원의 막말로 인한 파문은 오후 질의에도 이어졌다. 박경미 더민주 의원이 “(한 의원의 발언은) 명백히 수치심을 불러 일으키는 발언으로 정중한 사과를 부탁 드린다”고 의사진행발언을 하자 한 의원이 “개인적으로 유 의원님의 대학 선배라 긴장감을 놓친 것 같다”고 답한 게 화근이었다. 한 의원과 유 의원은 성균관대 출신이다.

유 의원은 이에 “국감장에서 그런 말씀 하시는 것은 모욕적 언사”라며 “사적 관계를 내세워서 상황을 모면하려는 식으로 전달되면 안 되기 때문에 정중한 사과를 요청한다”고 지적했고, 한 의원이 재차 사과하면서 파문은 마무리됐다.

한 의원은 앞서 지난달 1일 정세균 국회의장 개회사 논란으로 여당 의원들과 단체로 국회의장 집무실을 찾았다가 의장 경호원의 멱살을 잡아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등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