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시각장애 유도선수 최광근, 패럴림픽 2연패

알림

시각장애 유도선수 최광근, 패럴림픽 2연패

입력
2016.09.11 07:08
0 0
시각장애 유도선수 최광근이 11일 브라질 리우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패럴림픽 시각장애 6급 남자 100㎏급 결승전에서 브라질 테노리오 안토니오를 상대로 우승한 후 승리의 브이 자를 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시각장애 유도선수 최광근(29)이 패럴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최광근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경기장 3에서 열린 2016 리우패럴림픽 시각장애 6급 남자 100㎏급 결승전에서 브라질 테노리오 안토니오를 상대로 업어치기 한판승을 거둬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광근은 경기 시작 47초 만에 상대선수가 지도 1개를 받아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이어1분 21초에 발뒤축후리기 기술로 한판승을 따냈다. 최광근은 승리를 확정한 뒤 현장을 찾은 아내, 권혜진(37ㆍ대한장애인체육회 대리)씨를 뜨겁게 끌어안았다.

최광근은 목포 대성초교 5학년 때 유도를 시작했다. 그러나 2003년 큰 시련을 맞았다. 강릉 주문진 고교 2학년 때 훈련을 하다가 상대방 선수의 손가락에 왼쪽 눈을 찔리면서 실명했다. 최광근은 주저앉지 않고 한 쪽 눈으로 일반 유도 선수들과 당당히 맞섰다. 상대 선수들은 줄곧 시각적 사각지대인 왼쪽으로 파고들었는데, 최광근은 약점을 메우기 위해 왼쪽 허리 근육과 기술을 단련했다. 최광근은 장애인 유도로 전향한 뒤 세계 최정상의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2012 런던 패럴림픽에서는 단 한 경기를 제외하고 모든 경기에서 1분 이내 한판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땄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도 결승전에서 한판승을 거두며 최강자임을 재확인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