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자 반정부 세리머니’ 릴레사 귀국 안 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X자 반정부 세리머니’ 릴레사 귀국 안 했다

입력
2016.08.24 14:03
0 0

후원 줄이어 美망명설도 솔솔

페이사 릴레사. 리우데자네이루=AP 연합뉴스

리우올림픽 마라톤에서 ‘목숨을 건 반정부 세리머니’를 펼친 에티오피아의 마라토너 페이사 릴레사(26)가 에티오피아 대표팀 동료와 달리 홀로 에티오피아로 돌아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FP 통신은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 공항에 확인한 결과 릴레사가 에티오피아 대표팀이 탄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았다고 24일 전했다. 에티오피아의 대표팀 관계자도 대표선수 환영 행사에서 릴레사를 전혀 언급하지 않았으며, 그와 관련된 질문에도 답변하지 않았다.

에티오피아는 이번 올림픽에서 릴레사의 은메달 1개를 포함해 메달 총 8개(금1ㆍ은2ㆍ동5)를 목에 걸었다.

릴레사는 리우올림픽 마라톤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또 폐막식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뒤 두 팔로 머리 위에 X자를 그렸다. 이는 에티오피아 오로미아 지역에서 반정부 시위에 나선 주민 1,000명 이상이 경찰의 강경 진압에 죽거나 투옥된 데 대한 저항이라고 릴레사는 밝혔다. 그러나 세리머니 직후 릴레사는 “나는 이제 에티오피아로 가면 죽거나 감옥에 갇힌다”며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에티오피아 정부는 세리머니의 반향이 커지자 릴레사에 대해 “보복은 없다. 영웅으로 환영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릴레사는 이 말의 신뢰도를 의심해 귀국하지 않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릴레사의 에이전트는 AFP 통신에 “릴레사가 에티오피아로 돌아가면 좋을 게 없다고 조언하는 사람이 많다”며 “릴레사가 에티오피아로 돌아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릴레사의 미국 망명 가능성을 제기했다. 릴레사의 사연이 전해진 뒤 전세계의 후원 문의가 밀물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망명을 돕기 위한 크라우드 펀딩이 인터넷을 통해 개설됐는데 후원금이 쏟아지고 있다. 윤태석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