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국축구 메달의 꿈, 역습 한 방에 날아가다
알림

한국축구 메달의 꿈, 역습 한 방에 날아가다

입력
2016.08.14 09:05
0 0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4일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엎드려 울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4일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엎드려 울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메달을 꿈꿨던 한국이 리우 올림픽 축구 8강에서 탈락했다.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준준결승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0-1로 졌다. 2012년 런던 대회에 이어 올림픽 2회 연속 4강 진출을 노린 한국은 이날 패배로 8강에서 탈락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14분 온두라스의 알버트 엘리스의 오른발 슈팅에 결승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전반 공격 점유율 59%-41%로 우위를 보였고 후반 들어서도 줄곧 온두라스를 몰아붙였다. 후반 시작 2분 만에 손흥민(토트넘)의 오른발 슛이 온두라스 골키퍼 루이스 로페즈의 선방에 걸렸고 9분에는 손흥민의 왼발슛이 다시 한 번 로페즈의 손끝에 걸렸다. 13분에도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이 온두라스 골대 왼쪽을 살짝 빗나갔다.

내내 수세에 몰려 있던 온두라스는 후반 14분에 온두라스의 역습 한 방에 무너졌다. 로멜 쿠이오토가 왼쪽을 파고들다가 수비수를 끌어들인 뒤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쇄도하던 엘리스에게 패스했고, 엘리스는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한국 골문을 갈랐다.

이번 대회 4강은 독일-나이지리아, 온두라스와 브라질-콜롬비아 경기 승자의 대결로 압축됐다.

벨루오리존치=윤태석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손흥민(토트넘)이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슛이 골문을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축구대표팀 손흥민(토트넘)이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슛이 골문을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4일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온두라스의 엘리스 알베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4일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온두라스의 엘리스 알베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신태용 감독이 초조하게 시계를 보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신태용 감독이 초조하게 시계를 보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축구대표팀 구성윤과 박용우 등이 파울때 넘어진 온두라스 선수가 일어나지 않자 항의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축구대표팀 구성윤과 박용우 등이 파울때 넘어진 온두라스 선수가 일어나지 않자 항의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축구대표 장현수, 박용우가 온두라스에 0:1로 패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축구대표 장현수, 박용우가 온두라스에 0:1로 패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벨루오리존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